"우리 아이들이 엄마 아빠가 될 때까지…"
"우리 아이들이 엄마 아빠가 될 때까지…"
  • 정리 = 이유주 기자
  • 승인 2013.09.02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애독자분들이 보내온 창간 3주년 축하메시지

【베이비뉴스 이유주 기자】

 

대한민국 최초 육아신문 베이비뉴스(대표 최규삼)가 창간 3주년을 맞았습니다. 지난 2010년 9월 1일 창간한 이후로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해결해야 할 과제가 무엇인지 짚어보는 탐사보도에 매진해왔습니다. 그동안 무상보육과 누리과정, 양육수당, 국공립어린이집 등 굵직굵직한 보육·육아정책 현안들이 어느 정도 해결되고 진전되는 성과가 만들어졌습니다. 꿈쩍도 하지 않았던 출산율이 소폭 상승하기도 했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항상 우리 아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어른들이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데 관심을 갖고 탐사보도를 전개할 계획입니다. 지난 3년은 우리에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보다 명확하게 확인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세 돌을 맞은 베이비뉴스는 이제 뜀박질을 시작할 것입니다. 우리 곁에 항상 애독자 분들이 함께하고 있다는 점이 정말 든든하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애독자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응원 메시지, 정말 고맙습니다.

 

지난 2011년 대구광역시에서 열린 대구베이비앤키즈페어 2011에서 만난 범띠 자녀를 둔 '북구범띠맘' 커뮤니티 회원 엄마들이 베이비뉴스 종이신문 제4호를 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베이비뉴스는 2010년 9월 1일 창간했으며 2011년 2월 종이신문을 발간하기 시작해 32호째 종이신문을 발행했다. 이기태 기자 likitae@ibabynews.com
지난 2011년 대구광역시에서 열린 대구베이비앤키즈페어 2011에서 만난 범띠 자녀를 둔 '북구범띠맘' 커뮤니티 회원 엄마들이 베이비뉴스 종이신문 제4호를 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베이비뉴스는 2010년 9월 1일 창간했으며 2011년 2월 종이신문을 발간하기 시작해 32호째 종이신문을 발행했다. 이기태 기자 likitae@ibabynews.com

  

◇ "육아에 많은 도움 주셔서 감사해요"

 

▲얼짱궁뎅

벌써 3주년이나~ 매번 메일로 소식 받아보면서 육아에 대해서 깊이 고민하고 생각하며 아이를 올바르게 키울 수 있는 방법을 배웁니다. 유용한 정보가 정말 많아 친구, 동생, 남편뿐만 아니라 아이에게 관심있는 사람에게 항상 기사를 링크 걸어 정보를 공유하기도 합니다. 앞으로 우리 아이가 건강하고 밝게 자랄 수 있도록 더욱 힘써주세요~ 축하드려요^^

 

▲세훈맘

베이비뉴스 창간 3주년을 정말 기쁜마음으로 축하드려요. 지난주에 있었던 코엑스 유아교육전에서 베이비뉴스를 처음 알게 됐어요. 베이비뉴스를 집에 와서 한 페이지 한 페이지 읽는데 얼마나 유용하고 제가 알아야 할 정보들이 얼마나 많은지… 형광펜으로 칠하고 포스트잇 붙여가며 읽고 있는데 남편이 공부하는거냐고 물어보네요. 정말 빛나는 정보, 생생한 정보가 가득해서 아기가 있는 엄마들이라면 꼭 알아야할 것 같아요. 앞으로도 정말 많이 애써주세요. 늘 언제나 오래오래 많은 사람들과 함꼐 해주시길 바랄께요. 저도 늘 응원하고 함꼐 할꼐요. 늘 반짝반짝 빛나는 베이비뉴스 화이팅입니다. 아자 !♥

 

▲동동구리므

베이비 뉴스 인터넷을 통해서 접하게 됐지만 정말 유용하고 좋은 정보들과 이벤트 등 임산부들에게는 최고에 사이트인 것 같습니다. 벌써 3주년이 됐다고 하니 믿어지지 않네요. 제가 보기엔 10년 넘은 사이트 같은데… 앞으로 10년, 20년 계속 장수하는 사이트가 될 수 있도록 저도 많이 참여하고 친구들에게도 추천할게요. 다양한 행사 이벤트도 너무 감사합니다. 무궁무진 하세요. 3주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버버리즈

벌써 3주년이라니 정말 축하드려요~ 다양한 육아정보를 베이비뉴스를 통해서 접하고 있는데 실제로 육아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답니다. 앞으로도 임산부와 육아맘들을 위한 유용하고 실속있는 정보로 꾸준히 함께 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

 

▲모세맘

3주년 진짜 축하드립니다~!! 우리 아들 덕분에 도움이 많이 되고 있어요 응원합니다~!!!!

 

▲김정아

벌써 3주년. 저희 아이가 40개월 힘든 아이의 육아 기간에 지침돌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꿀랑맘

엄마와 아이들에게 좋은 정보를 나누고 소통하는 베이비뉴스의 창간 3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늘 어디보다도 발빠르게 소식을 담고, 정확하게 전달해주시는 모습에 늘 가까이서 함께하며 신뢰하고 있답니다~* 앞으로도 30년, 300년이 넘게 장수하며 많은 맘들의 사랑을 받는 베이비뉴스가 될 것을 의심치 않아요~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콩이엄마

3주년이라 너무 축하드려요~~~ 그동안 좋은 소식 좋은 정보 많이 알고 듣고 있었어요. 앞으로도 더욱 발전해서 저희 아이들이 엄마 아빠가 되는 날까지 번창 하세요~~~ 축하 드려요~~~

 

▲지빵나무

연년생 아이를 키우며 세상과 소통할 수 있게 도와주는 베이비뉴스는 요즘 제겐 최고의 친구랍니다. 육아에 지쳐 미쳐 엄마가 챙겨주지 못하고 지나칠 수 있는 부분까지 세심하게 알려주는 알짜 정보들이 많아 너무너무 좋아요. 3주년 축하드리구요~~ 앞으로도 좋은정보 많이 많이 알려 주세요~~

 

◇ "부모들과 아이들을 위해 힘써 주세요"

 

▲루비마미

3주년이라니 베이비뉴스나 저희 애기보다 나이가 많군요~ 앞으로두 우리아가 클 때까지 베이비뉴스 쭉 이용하구 주변 애기 엄마들한테 입소문 팍팍 내겠습니다~ ㅋㅋ 좋은소식 좋은정보 좋은것들 많이 많이 알려주세요. 3주년 정말축하드려요~~ 홧팅!

 

▲단비맘맘

착한 뉴스 베이비뉴스가 벌써 3주년이 되었네요. 정말정말 축하드립니다. 항상 좋은 캠페인이랑 관심가는 뉴스가 많아서 자주 들어오게 되더라구요. 앞으로도 아기와 맘들을 위해 더 좋은 베이비뉴스가 되어주세요. 저도 항상 응원하고 베이비뉴스 사랑할께요. 다시 한번 축하드리고 화이팅이예요.

 

▲반짝반짝태양이

임신 후 베이비뉴스 주최하는 행사 여러번 다녀왔어요~~ 처음에는 잘 몰랐는데 여러 행사를 경험 한 후 점점 개선되는 모습이 보여서 신뢰하고 기회가 될 때마다 신청하고 있는 중이에요~^^ 특히 국악태교는 제가 가본 산모교실 행사중 단연 최고였어요~~! 다른 예비 엄마들에게도 강추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올해 3주년 축하드리고요~ 앞으로도 번창하세요 ^^ 엄마들에게 도움되는 좋은 기사도 기대할게요~~

 

▲뿌니맘

베이비뉴스가 3주년이 되었군요. 임신 하기 전엔 별 관심 없어서 몰랐는데… 임신과 출산을 하면서 참 많은 것들이 달라지는 것 같아요. 베이비뉴스를 통해서 많은 정보들 얻고 있어서 항상 감사드리구요. 베이비뉴스 3주년 정말 축하드려요. 세상에 베이비가 더 이상 태어나지 않을 때까지 엄마들의 힘이 되어 주시길 바라요. 베이비 뉴스 화이팅!!

 

▲애기장대사랑해

베이비뉴스와 함께한 지 저도 벌써 3년이군요. 처음 베이비뉴스를 접했을 때가 기억납니다. 앞으로도 더욱 번창해서 30년 이상 지속되는 뉴스로 거듭나기를 기원합니다.

 

▲보민아빠

창간 3주년 너무 축하드립니다. 아이가 세상에 나온지 1개월 정도 되어 가네요. 많은 정보 얻을수 있는 좋은 소식 많이 기대할게요.

 

▲깐따삐아

창간 3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베이비뉴스를 통해 육아에 대한 궁금증과 최신 기사들을 발 빠르게 접할 수 있는 거같아요!! 요즘들어 이벤트 기회도 많아지고! 더 승승장구하는 베이비뉴스가 되길 바라며 엄마들에게 정말 필요한 동반자가 되어주세요^^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