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피해 ‘행주산성’ 야경 보러 갈까?
무더위 피해 ‘행주산성’ 야경 보러 갈까?
  • 오진영 기자
  • 승인 2014.07.0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고양시, 7월~9월 행주산성 야간개장 실시

【베이비뉴스 오진영 기자】

 

고양시 행주산성이 본격적인 무더위철인 7월부터 9월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야간개장을 실시한다. ⓒ행주산성관리사업소
고양시 행주산성이 본격적인 무더위철인 7월부터 9월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야간개장을 실시한다. ⓒ행주산성관리사업소

 

경기도 고양시(시장 최성) 행주산성이 본격적인 무더위철인 7월부터 9월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야간개장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야간 입장시간은 밤 9시까지로 입장료는 주간과 동일한 ▲어른기준 1000원 ▲청소년 500원 ▲어린이 300원이다. 6세 이하 어린이와 65세 이상 어르신, 장애우, 국가유공자는 무료다.

 

야간개장은 관람로, 토성길 등 산책구간과 행주산성 정상의 대첩비와 전망대를 개방하며 충장사는 문화재 시설물 보호를 위해 개방하지 않는다. 관람객 안전을 위해 행주산성 전 구간 가로등을 점등하고 응급환자에 대한 안전대책도 마련돼 있다.

 

한강변 덕양산에 위치하고 있는 행주산성은 평소 울창한 수목에서 뿜어내는 신선한 공기로 도심 가까이에서 삼림욕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산성 아래는 한강과 창릉천이 흐르고 주변으로는 강변북로와 제2자유로, 신공항고속도로 등이 주변을 지나고 있어 시원함과 아름다운 풍광, 환상적인 야경을 만끽할 수 있다.

 

특히 고양시와 서울을 관망할 수 있는 장소로 일몰 후 한강변을 따라 알록달록한 야간 차량불빛 등이 어우러져 한여름 밤 최고의 환상적인 야경을 즐길 수 있는 우리나라 몇 안 되는 관광명소 중 하나다.

 

한편, 행주산성은 고양지명 600년의 유구한 역사 속에 임진왜란이라는 풍전등화의 국난을 맞아 민·관·군이 혼연일체가 돼 전쟁을 승리로 이끈 우리나라 대표적인 호국의 성지다.


[Copyrights ⓒ No.1 육아신문 베이비뉴스 기사제보 pr@ibaby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