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인터넷으로 정보 얻고 계약 전 평균 6곳 매물 확인
이사, 인터넷으로 정보 얻고 계약 전 평균 6곳 매물 확인
  • 김고은 기자
  • 승인 2015.06.12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집 구할 때 ‘마음에 드는 좋은 매물 찾는 것’ 힘들어

【웨딩뉴스팀 김고은 기자】


이사를 위해 집을 구하는 사람들이 부동산 정보를 얻기 위해 인터넷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계약 전 평균 6곳 정도의 매물을 직접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 부동산
이사를 위해 집을 구하는 사람들이 부동산 정보를 얻기 위해 인터넷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계약 전 평균 6곳 정도의 매물을 직접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 부동산


가장 많이 이용하고 계약 전 평균 6곳 정도의 매물을 직접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 온라인, 모바일로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부동산(대표 최인녕)은 20대 이상 온라인회원 54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인터넷’(34.9%)을 통해 부동산 정보를 얻는다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고 답했다고 12일 밝혔다.


‘인터넷’ 다음으로는 ‘생활정보지’(32.1%)가 꼽혔고 ‘중개업소’(26.6%), ‘가족, 동료, 친구’(5.5%) 순으로 뒤를 이었다.

 
또 ‘최종 계약 전 직접 살펴보는 매물의 수’에 대해 ‘5곳 이상 10곳 이하’(46.8%)의 매물을 본다고 답한 이들이 가장 많았다. ‘5곳 이하’(33.9%), ‘20곳 이하’(13.8%). ‘30곳 이하’(4.6%), ‘30곳 이상’(0.9%) 순의 응답이 있었다.


‘부동산 거래를 위해 방문하는 중개업소의 수’는 ‘2~3곳’(38.5%)이라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3~5곳’(34.9%), ‘5곳~10곳’(21.1%), ‘1곳’(3.7%), ‘10곳 이상’(1.8%) 순으로 나타났다.

 
‘이사를 준비하면서 가장 불편한 것’은 ‘마음에 드는 좋은 매물을 찾기가 힘든 것’(48.6%)이 1위로 꼽혔다. 이어 ‘최종 계약 시 잘못 될까 겁난다’(26.6%), ‘중개 수수료와 이사 비용이 아깝다’(15.6%), ‘이사를 하는 것이 힘들다’(9.2%)는 순의 답변이 이어졌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기사제보 & 보도자료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