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검사약, 예방접종약 공급에 차질”
“결핵검사약, 예방접종약 공급에 차질”
  • 김은실 기자
  • 승인 2015.10.0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국감서 논란…“현재 피내용 접종은 이뤄지지 못해”

【베이비뉴스 김은실 기자】


서울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23명의 신생아가 결핵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결핵검사시약과 피내용 예방접종약의 공급에 차질이 생겼다는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지적됐다. 사진은 관련 내용을 질의하는 장정은 의원. 이기태 기자 ⓒ베이비뉴스
서울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23명의 신생아가 결핵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결핵검사시약과 피내용 예방접종약의 공급에 차질이 생겼다는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지적됐다. 사진은 관련 내용을 질의하는 장정은 의원. 이기태 기자 ⓒ베이비뉴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장정은 새누리당 의원은 8일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결핵백신을 생산하는 회사의 내부 사정으로 결핵 검사 시약과 백신 공급에 차질을 빚게 됐다”며 “이런 사태가 벌어지기 전에 대책을 마련했어야 했다”고 질책했다.


PPD(결핵피부반응검사) 시약은 잠복결핵을 검사하는 데 쓰이는 약으로, 5세 미만은 혈액이나 객담으로 결핵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워 PPD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그런데 시약을 만들어 공급하는 덴마크 회사 SSI가 국영에서 민영으로 전환되고, 그 과정에서 PPD 시약 공급이 중단됐다.


장정은 의원은 “질병관리본부가 10월 초에 PPD시약 40만 명 분량을 들여오겠다고 했으나 덴마크에서는 아직 선적도 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며 “정부가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결핵백신 중 하나인 피내용 BCG도 마찬가지로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결핵백신 BCG는 크게 피내용과 경피용으로 나뉜다. 생후 한 달 이내의 영아는 생후 0~4주 사이에 결핵백신을 처방받아야 한다. 현재 보건소에 가면 피내용은 무료로 맞을 수 있고, 경피용은 7만 원을 내면 지급받을 수 있다. 문제는 피내용 백신에 차질이 생겼다는 것. 피내용 백신은 올해 8월부터 공급에 차질을 빚어왔다.


장정은 의원은 “피내용 백신이 효과가 훨씬 좋다고 알고 있는데, 현재 보건소에서는 경피용만 제공되고 있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상황이 이렇게 되기 전에 정부가 대비책을 마련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않았다니 무책임하다”고 지적한 뒤 “빨리 조처를 취하라”고 주문했다.


양병국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현재 해당 회사에도 직원을 파견해 내부 사정을 알아보고 있으며 10월 중으로 PPD시약은 들어올 예정이다. 선적을 서두르도록 재촉하겠다. 또 예방접종도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