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엔 노래 못하는 어린이 합창단이 있다?
동대문구엔 노래 못하는 어린이 합창단이 있다?
  • 안은선 기자
  • 승인 2016.09.2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아이사랑 나눔터·우리들의 야간개장 등 주민참여 마을공동체 활발

【베이비뉴스 안은선 기자】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 주민들이 마을 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마을공동체를 형성하고 이웃들과 신명나는 마을살이를 만들어 나가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다양한 마을 모임이 ‘현재 진행형’으로 운영돼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튼튼한 다리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동대문구 장안동 소재 음악공방인 음악사랑 나눔터에는 ‘노래 못하는 어린이 합창단’이 있다. 이 모임에서는 학원에서 배우는 음악이 아니라 악기 연주가 가능한 엄마, 아빠들이 아이들에게 바이올린, 난타, 플룻, 피아노, 합창을 가르치며 부모와 자녀 50여명이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있다.

노래 못하는 어린이 합창단은 평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음악 활동을 하고 싶은 아이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아울러 다음달 7일 오후 2시에는 장평근린공원에서 중고마켓 및 작은 음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동대문구 장안동 커피공방 ‘아이사랑 나눔터’는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자녀를 둔 학부모들이 매주 화‧수요일 오전에 모여 자녀교육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소통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엄마들이 카페와 문화 강좌 및 알뜰시장을 운영하며, 수업을 마친 어린이들이 잠깐 쉬어가거나 엄마를 기다릴 수 있는 어린이 쉼터 역할도 하고 있다.

동대문구 이문동에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우리들의 야간개장’이 있다. 우리들의 야간개장은 부모 커뮤니티 활동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이문동에 소재한 모두 도서관에서 엄마와 초등학생 30여명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도서관에서의 하룻밤, 엄마와 요리, 골목 탐방, 중학생 형과 함께하는 과학실험 등 체험 위주의 프로그램 활동으로 운영되고 있어, 목요일에는 인근 아이들의 발걸음이 저절로 그곳으로 향한다.

이와 같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 삭막한 도시 생활에 찌든 이웃들이 서로간의 관심사를 나누는 과정에서 정감 있는 공동체를 형성하고 나아가 범죄예방 효과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우리 구를 사람 사는 재미가 있는 안전하고 행복한 마을로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주민 참여형 마을활동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