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뉴스TV] 편한 모유수유 도와주는 스펙트라 유축기
[베이비뉴스TV] 편한 모유수유 도와주는 스펙트라 유축기
  • 김고은 기자
  • 승인 2016.12.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언제 어디서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쓰는 필수 육아용품

【베이비뉴스 김고은 기자】
 

 

 


유축기는 기능의 특성 상 디자인보다는 성능과 쓰임새를 따져 구매해야 하는 육아용품이다. 하지만 디자인마저 마음에 드는 유축기를 사고 싶다면 눈 여겨 볼 상품이 있다. 올해 1000만 수출의 탑을 수상한 세계가 인정한 유축기 브랜드, 스펙트라의 유축기다.

베이비뉴스는 엄마들의 현명한 출산, 육아 용품 구매를 돕기 위해 제품의 상세한 정보를 알 수 있는 맘스리뷰를 운영 중이다. 이번에는 베이비뉴스TV의 맘스리뷰를 통해 시청자들과 함께 스펙트라의 유축기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시청자들이 칭찬과 호응을 아끼지 않았던 스펙트라의 상품 특징을 정리했다.

◇  가정용부터 휴대용까지 쓰임새에 맞게 선택하는 유축기

대표 상품은 가정용 유축기 ‘스펙트라S’이다. 유진메디케어의 17년 기술력이 응집된 스펙트라S는 전동식 유축기로 12단계 압력 조절 기능과 마사지 기능을 탑재해 통증 없이 부드러운 유축을 돕는다. 충전식으로 사용하는 ‘스펙트라S1+’과 어댑터에 연결해 사용하는 ‘스펙트라 S2+’ 두 가지 모델 중 고를 수 있다.

두 제품은 모두 식약처에서 인증받은 역류 방지기를 채택해 모유의 역류가 원천적으로 방지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선풍기 소리보다 조용한 저소음으로 작동해 잠든 아기 옆에서도 유축할 수 있고, 2단계 무드등이 있어 밤중에도 사용이 편리하다.

모유가 닿는 젖병, 흡입기는 환경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 소재로 만들었다. LCD창으로는  유축 속도, 압력, 배터리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다.

‘스펙트라M’ 휴대가 가능한 충전식 유축기이다. 배터리 내장 방식의 M1과 건전지 방식의 M2 두 가지 모델 중 고를 수 있다. 크기는 한 손에 담길 만큼 작지만, 5단계 압력 조절 기능과 역류 방지 기능 등 가정용 유축기와 거의 비슷한 수준의 기능을 탑재했다.

역시 휴대용 유축기 제품인 ‘스펙트라 9’ 시리즈는 작은 크기와 무게, 마이크로5핀을 채택해 휴대성을 높인 제품이다. 유축압력을 10단계로 조절할 수 있으며, 액정화면으로는 유축시간, 배터리 잔여량을 확인할 수 있어 유용하다.
 

ⓒ유진메디케어
ⓒ유진메디케어


◇ 세계가 인정한 유축기 브랜드

스펙트라 유축기 제품군의 가장 큰 강점은 역류방지 기능이다. 모유의 이동공간을 최소화해 세척 걱정을 덜었다는 점이 유용성을 높인다. 역류방지기는 호스로 모유가 이동하는 걸 막아주는 역할을 하고, 호스는 공기만 전달하기 때문에 호스를 세척할 필요가 없다. 호스 안에 먼지가 들어가게 돼도 역류방지기의 실리콘막이 먼지의 유입을 막기 때문에 일일이 삶지 않아도 된다.

마사지 기능을 사용하면 유방의 통증을 줄인 후 유축모드로 전환해 편안하게 유축할 수 있다. 마사지를 할 때는 램프가 깜빡이고 유축모드로 사용할 때는 램프가 일정하게 켜있는 상태여서 혼동없이 사용할 수 있다.

스펙트라를 만든 유진메티케어는 1999년 회사 설립 이후 다양한 원리로 작동되는 유축기를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FDA,CE 해외 인증 및 ISO 13485, 9001 품질경영시스템 구축으로 안정적인 품질을 유지한다. 아울러 지난 제 53회 무역의날 1000만불 수출탑을 수상하며 세계인에게 인정받은 브랜드로써 자리매김을 했다. 미국 소비자평가(베이비기어)에서는 유축기 부문 1위를 차지하며 미국 내 산모들의 인기를 입증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