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리뷰] 아이를 위한 포토프린터 '마미포토'
[맘스리뷰] 아이를 위한 포토프린터 '마미포토'
  • 김고은 기자
  • 승인 2017.02.16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디지털 사진에 따듯한 감성을 입힌 포토프린터

【베이비뉴스 김고은 기자】

휴대폰만 있으면 사랑스러운 아이의 모습을 하루 수십 수백 장이라도 찍어 남겨 놓을 수 있는 세상이다. 하지만 휴대폰 속 사진은 편리하게 찍은 만큼 지우기도, 기억에서 잊어버리기도 쉽다.

캐논 마미포토는 디지털사진이 가진 이러한 속성을 아쉬워하는 이들의 눈길을 끄는 제품이다. 맘스리뷰에서 캐논의 포토프린터 마미포토를 살펴봤다.
 

 

마미포토는 4×6 크기부터 A4 크기까지 다양한 사이즈의 문서를 자유자재로 다룬다. ⓒ캐논코리아
마미포토는 4×6 크기부터 A4 크기까지 다양한 사이즈의 문서를 자유자재로 다룬다. ⓒ캐논코리아

 


◇ 디지털 사진에 따듯한 감성을 입힌 포토프린터

출력, 스캔, 복사 기능을 동시에 갖춘 복합프린터 마미포토는 4×6 크기부터 A4 크기까지 다양한 사이즈의 문서를 자유자재로 다룬다. 해상도가 4800dpi(5색 잉크)~9600dpi(6색 잉크) 가량으로 초고화질의 사진을 손쉽게 얻어낼 수 있다.

선명도와 색감이 우수해 아기의 백일, 돌에 사용할 사진을 출력해 전시하거나 성장앨범을 만들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출력된 사진은 앨범에 보관하면 최대 300년 간 변색 염려 없이 보존할 수 있다.

◇ 유용한 사용성

가장 큰 편리함은 휴대폰과 마미포토를 케이블로 연결하지 않아도 사진을 출력할 수 있다는 점이다. iOS 사용자는 Apple 에어프린트로, 안드로이드 사용자는 Canon 애플리케이션으로 접속해 무선 다이렉트 출력을 할 수 있다.

NFC기능을 사용하면 간단한 터치만으로도 사진을 출력할 수 있다. 구글 클라우드 프린트 기능 등 스마트 기기와도 연동돼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사용 가능하다.

사진 외에도 색칠 공부, 학습지, 숙제 등에 사용할 자료를 만들어 내는 다용도의 편의성도 장점이다. 마미포토 정품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크리에이티브 파크(Creative Park)사이트에 접속하면 더욱 창의적인 미술 활동을 즐길 수도 있다.

◇ 집안 어디에도 어울리는 유려한 디자인

마미포토는 A4용지 출력 기능을 갖췄지만 자리를 차지하지 않는 콤팩트한 사이즈를 동시에 갖췄다. 모든 모서리는 라운드 디자인으로 곡선미를 살렸고, 색상을 초콜릿과 그레이로 사용해 집안 어디에나 어울릴 수 있도록 했다.

잉크와 종이 등 소모품은 필요한 색깔, 소재만 선택할 수 있어 경제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캐논 공식 매장을 비롯한 온라인 마켓에서 본체 및 소모품을 판매하며, 전국 80여 개의 캐논 A/S센터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