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사물 먹이고 폭행… "어린이집 가해교사 구속하라!"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토사물 먹이고 폭행… "어린이집 가해교사 구속하라!"
  • 김재희 기자
  • 승인 2017.08.04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현장] 4일 피해아동 학부모, 가해자 구속·어린이집 폐쇄 요구 시위

【베이비뉴스 김재희 기자】


4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학부모 10여 명이 아동 학대 피해에 대한 항의 집회를 열고 어린이집 폐쇄와 보육교사 및 원장의 구속을 촉구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4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학부모 10여 명이 아동 학대 피해에 대한 항의 집회를 열고 어린이집 폐쇄와 보육교사 및 원장의 구속을 촉구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토사물이 웬 말이냐 너나 먹어라!”
“선생의 이름으로 아동학대 웬 말이냐!”
“폭력 사실 모른 척하는 원장 처벌하라!”


어머니들 목소리에 거친 눈물이 맺혔다. 구호는 절규로 바뀌었다. “우리 아이도 여기 보내려고 알아봤었다”는 김슬기 씨(27)는 피켓 시위 현장 옆에서 한참 서 있었다. 그리고 피해아동 학부모들이 든 피켓을 꼼꼼히 읽었다. 김 씨는 “아이가 (A 어린이집) 바로 옆에 있는 어린이집에 다닌다”며 “(A 어린이집에서 일어난) 얘기를 듣고 너무 놀라 피해아동 어머니들과 함께하러 왔다”고 말했다.


4일 오후 3시부터 경기 부천시 중동 A 어린이집 앞에서 아동학대 어린이집 관련자 처벌을 요구하는 피해아동 학부모의 피켓 시위가 열렸다. 현장에는 피해아동 학부모를 비롯해 지역 맘 카페 회원 등 9명이 참여했다.


피해 학부모들이 원장 자택 앞에서 가해자 처벌과 어린이집 폐쇄를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피해 학부모들이 원장 자택 앞에서 가해자 처벌과 어린이집 폐쇄를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 "아이가 밥 토하면 토사물을 다시 입에 밀어넣었다"


이들은 이날 시위에서 ▲어린이집 폐쇄 ▲가해 교사 구속 ▲관리 책임자인 어린이집 원장 처벌 등을 요구했다. 시위에 참여한 한 학부모는 “5월부터 아이가 어린이집에 가기 싫다고 했다. 긴 연휴가 끝난 뒤라 엄마랑 있고 싶어 해서 그런 줄 알고 아이를 설득해 어린이집에 보냈다”며 “아이에게 어떤 일이 일어난 줄 알았다면 보내지 않았다”며 눈물을 보였다.


해당 어린이집은 보육교사인 이아무개 씨(26)에 의해 아동학대가 벌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씨로 담임교사가 바뀐 후 동일한 피해 증언이 나오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학부모들이 지난달 22일 어린이집을 찾아가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 영상을 요구했다.


이들이 영상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자녀들이 교사에게 학대를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영상에는 아이를 거칠게 다루거나, 낮잠을 자는 아이에게 이불을 머리끝까지 씌우고, 아이가 밥을 토하면 토사물을 다시 입에 밀어넣는 모습 등이 담겨 있다고 학부모들은 전했다.


피해 학부모들은 A 어린이집과 원장 자택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한 후, 어린이집 관리하고 있는 부천시청에서 시위를 마무리했다. 학부모들은 문제 해결을 위한 행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피해 학부모들은 A 어린이집과 원장 자택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한 후, 어린이집 관리하고 있는 부천시청에서 시위를 마무리했다. 학부모들은 문제 해결을 위한 행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 가해교사는 면직처리 "어린이집이 CCTV 부분 삭제" 주장도


현재 가해교사인 이 씨는 면직처리 됐으며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가 담당한 아동은 만 3세 아동 13명으로 해당 반 아동 모두 4일 현재 어린이집을 퇴원했다. 이들 외에도 A 어린이집을 다니던 아동 상당수가 퇴원해, 절반 정도인 25명만 등록 명단에 남아 있다.


경찰은 “중간중간 (CCTV 속) 시간이 튄다”, “CCTV가 부분 삭제된 것 같다”는 학부모들 증언에 따라, 지난 2일 어린이집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고, 해당 영상을 확보해 수사하고 있다.


부천시청 어린이집 지도점검 관계자는 “행정 처분은 아직 내리지 않았다”며 “가해교사 자격정지나 어린이집 운영정지 등의 행정 처분은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학부모와 베이비뉴스가 A 어린이집에 방문했으나 원내는 비어있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학부모와 베이비뉴스가 A 어린이집에 방문했으나 원내는 비어있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 문 닫힌 어린이집 앞 원장 사과문… "흡족한 사과 못해 죄송"


어머니들은 30분가량 어린이집 앞에서 시위를 마친 뒤 원장 자택과 부천시청으로 차례로 이동해 피해자 처벌과 어린이집 폐쇄를 요구하는 시위를 이어갔다. 시위는 5시 15분께 모두 끝났다. 이들은 “다음 주에도 시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어린이집 원장은 4일 오전 기자와의 통화에서 “밝힐 입장이 없다”고 답했다. 이날 오후 시위에 나온 학부모들과 기자는 A 어린이집을 함께 방문했으나 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정문에는 원장이 부착한 것으로 보이는 사과문이 붙어 있었다. 사과문은 ▲8월 4일을 임시로 등원하지 않았으면 함 ▲학대 사건은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음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보육을 원하는 부모님께는 보육을 제공할 것 ▲흡족한 사과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한 사과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