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병 논란 이후…"햄버거 금지령 풀릴 기미 없다"
햄버거병 논란 이후…"햄버거 금지령 풀릴 기미 없다"
  • 이유주 기자
  • 승인 2017.08.0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한국맥도날드 고소 4건 접수...'햄버거포비아' 여전

【베이비뉴스 이유주 기자】

 

"불안해서 안 먹여요."

 

6살 아들을 키우는 육아맘 A 씨는 최근 '햄버거병' 논란이 들끓자 패스트푸드점에 발길을 끊었다. 아이가 햄버거를 사달라고 조르면 피자나 스파게티와 같은 다른 음식을 사주며 아이를 달래기 바쁘다. A 씨는 "저도 아이도 햄버거를 엄청 좋아하는데, 이제는 불안해서 안 사 먹게 된다"며 "집에서 패티 등을 직접 만들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아들 둘을 키우는 육아맘 B 씨도 아이들에게 햄버거를 일절 주지 않는다. B 씨는 "맥도날드 사건 이후 아이가 먹고 싶다고 해도 절대로 먹이지 않는다"며 "앞으로도 안 먹일 예정"이라고 단언했다. 

 

최근 맥도날드 햄버거의 덜 익은 패티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Hemolytic Uremic Syndrome, HUS), 이른바 '햄버거병'에 걸렸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의 걱정이 일파만파 확산됐다. 햄버거병에 걸렸다고 주장하는 피해 아동은 지난달 초 1명에서 한 달 새 5명으로 늘면서 한동안 부모들의 불안감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베이비뉴스
ⓒ베이비뉴스


◇ 피해 아동 5명 중 2명은 용혈성요독증후군

 

사건의 시작은 지난해 9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A(4) 양은 당시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은 뒤 복통을 호소했고, 설사에 피가 섞여 나오는 등 상태가 심각해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진단명은 용혈성요독증후군.

 

용혈성요독증후군은 장출혈성대장균이 몸 안으로 들어가 생기는 질병으로 급성신부전 등을 야기한다. 특히 햄버거에 넣는 고기 패티나 다진 고기(분쇄육)가 원인이 돼 생기기 쉽다.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노인은 훨씬 이 병에 취약하다고 알려져 있다. 

 

A 양은 한때 심장 정지 상태까지 갈 정도로 위독했고, 현재 신장이 90% 손상돼 배에 구멍을 뚫어 하루에도 10시간씩 복막투석을 받고 있다. 신장장애 2급 판정을 받은 A 양은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가야 할 처지에 놓였다. 

 

A 양의 부모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지난달 5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등으로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후 추가 피해자가 드러나기 시작했고,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상대로 고소가 이어졌다.

 

일주일 후인 지난달 12일에는 만 2세 남아 B 군이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은 뒤 복통을 호소하고 하루에도 수십 번 설사를 했다며 아이의 부모가 맥도날드 본사를 고소했다. 다시 일주일 후인 지난달 19일에는 만 4세 남아가, 지난달 26일에는 만 5세 여아와 만 3세 남매가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출혈성 장염이 나타났다며 부모가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번 사건을 맡은 황다연 변호사는 "피해 아동 5명은 똑같이 출혈성 장염에 걸렸고, 그중 2명은 용혈성요독증후군(HUS) 진단까지 받았다"고 설명했다.

 

◇ 부모들 "아이에게 햄버거 금지령 내려"

 

맥도날드 측은 A 양의 고소장이 제출된 후 "사건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당일 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체크리스트는 정상적으로 기록됐다. 아이가 취식한 제품과 같은 제품이 300여 개 판매됐으나 제품 이상이나 건강 이상 사례가 접수된 바 없다"고 즉각 해명했다.

 

특히 "패티는 기계로 익히기 때문에 덜 익은 패티가 나올 수 없다"고 주장했으나, 매장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점원과 아르바이트생들이 "덜 익은 패티는 충분히 나올 수 있다"고 증언하면서 논란은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히 햄버거 주 소비층인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 사이에서는 불안감을 넘어 햄버거포비아(햄버거공포증)가 확산되고 있다. 

 

한 엄마는 "사건 이후 햄버거는 안 찾게 되고, 아이에게는 더더욱 안 먹이고 싶다"며 "아이에게 다른 맛있는 음식을 먹어보자고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엄마는 "저도 아이도 햄버거를 좋아해서 먹고는 싶은데 안 먹이려고 한다"며 "남편도 집에서 햄버거 금지령을 내렸다"고 털어놨다.

 

햄버거를 먹더라도 집에서 만들어 먹거나 소고기 패티가 없는 햄버거를 주문하는 부모들도 있다. 한 엄마는 "집에서 햄버그스테이크를 만들어주거나 불안해서 모닝빵, 식빵을 사다가 햄버거를 만들어 먹이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엄마도 "다른 패스트푸드점에서 파는 새우버거나 치킨버거 위주로 사 먹고, 꼭 바싹 익혀달라고 주문한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덜 익은 고기에 대한 불안감은 아이가 먹는 다른 먹을거리에 대해서도 신경을 곤두서게 만들고 있다. 두 돌 된 아이를 키우고 있는 육아맘 이정미(가명) 씨는 "배달 이유식을 시켰는데 고기반찬이 덜 익어서 왔다. 요즘 햄버거병으로 난리인데 정말 짜증이 난다. 아이가 덜 익은 부분을 먹었을까 봐 너무 불쾌하다"고 토로했다. 

 

최대성 기자
최대성 기자
 

◇ 전문가 "충분히 익혀 먹는 것이 중요" 

 

전문가들은 용혈성요독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 식품 조리, 위생 관리 등 식품안전에 대한 전반적인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는 "햄버거 패티에서만 용혈성요독증후군이 유발되는 것은 아니다. 세균과 독성이 있을 때 생기는 병이기 때문에 다른 음식으로 인해 발병할 수도 있다"며 "조리 시 위생 상태와 고기 등 음식을 충분히 잘 익혀서 먹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교수는 "패스트푸드점은 대량으로 빠른 시간 내에 음식을 생산하다보니 놓칠 수 있는 부분이 있지만, 면역력이 취약한 영유아가 주 타깃층인만큼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모 역시 아이의 몸 상태와 음식의 위험성에 주의해야 한다. 김 교수는 "아이의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는 위험성이 있는 음식을 되도록 주지 않는 것이 좋고, 햄버거 등 음식은 한 번 더 확인하고 충분히 익힌 상태의 것을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현재 검찰은 총 4건의 고소(피해 아동 5명)에 대해 고소인 조사와 관련 분야 자료수집,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햄버거와 용혈성요독증후군(HUS) 간의 인과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지난해 가습기살균제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 2부가 이 사건을 배당받았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