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새들 지저귐을 축가 삼아 ‘숲 속 결혼’ 어떤가요
[카드뉴스] 새들 지저귐을 축가 삼아 ‘숲 속 결혼’ 어떤가요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7.09.2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자연 속에서 치르는 특별한 ‘숲 속 결혼’, 어떻게 준비할까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샹들리에 대신 화창한 햇살과 나무 그늘 아래서, 예쁜 화분 사이로 만든 버진로드를, 새들의 지저귐을 축가 삼아 입장하는 신랑신부. 답답한 도심을 벗어나 한가로움을 즐길 수 있는 숲 속 결혼은 어떤가요? 여성가족부 작은결혼정보센터의 정보를 바탕으로, 숲 속 결혼은 어떻게 준비하는지 알려드립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새들 지저귐을 축가 삼아 ‘숲 속 결혼’ 어떤가요

 

2
샹들리에 대신 화창한 햇살과 나무 그늘 아래서, 예쁜 화분 사이로 만든 버진로드를, 새들의 지저귐을 축가 삼아 입장하는 신랑신부. ‘작은 결혼’ 모델 중 하나인 ‘숲 속 결혼’ 모습입니다.

 

3
판에 박힌 결혼식 대신 나만의 특별한 결혼을 꿈꾸는 이들이 많아졌습니다. 답답한 도심을 벗어나 한가로움을 즐길 수 있는 숲 속 결혼은 어떤가요? 여성가족부 작은결혼정보센터의 정보를 바탕으로, 숲 속 결혼은 어떻게 준비하는지 알려드립니다.

 

4
[STEP1] 결혼 준비
* 헤어 코사지 : 생화 코사지
야외에서는 베일보다는 코사지 헤어장식이 훨씬 세련돼 보여요. 하지만 뜨거운 햇살 아래에서 생화가 금방 시들 수 있으니 조화 장식이 더 안전해요.

 

5
[STEP2] 본식
* 방명록 : 지문트리
나무 모양의 지문트리를 만들어보세요. 지문이 나뭇잎이 돼 하객들의 지문으로 풍성한 나무를 완성시켜보세요.
* 포토테이블 : 나뭇가지에 사진 걸기
나무 주변에 포토테이블을 설치하고, 나뭇가지에 실로 사진들을 걸어보세요.

 

6
[STEP2] 본식
* 버진로드 장식 : 화분
버진로드 주변은 식물로 장식해보세요. 결혼식이 끝난 후에 화분을 답례품으로 활용해도 좋아요.
* 결혼식장 장식 : 가렌더
나무와 나무 사이를 가렌더로 연결해보세요. 결혼에 관한 문구가 쓰여 있는 가렌더를 포토테이블 주변에 장식해도 좋아요.

 

7
[STEP2] 본식
* 신랑신부 입장 : 비눗방울
비눗방울을 만드는 버블건을 활용해보세요. 꼬마 손님들이 비눗방울을 만든다면 더 귀여운 장면이 연출됩니다.
* 포토테이블 : 나뭇가지에 사진 걸기
나무 주변에 포토테이블을 설치하고, 나뭇가지에 실로 사진들을 걸어보세요.

 

8
[STEP3] 피로연
* 식사 : 핑거푸드 또는 도시락
숲 속에서는 열을 가하는 요리는 어렵기 때문에, 간단한 핑거푸드나 도시락을 준비해보세요.

 

9
[숲 속 결혼은 어디서 하지?]
지난해부터 전국 8개 국립자연휴양림이 ‘숲 속 결혼’ 예식장으로 개방돼 있습니다.
△유명산(경기 가평) △아세안(경기 양주) △희리산(충남 서천) △상당산성(청주 청원) △청태산(강원 횡성) △대관령(강원 강릉) △칠보산(경북 영덕) △남해편백(경남 남해)

 

10
작은결혼정보센터에서는 그밖에도 성평등 결혼, 공공시설 예식장 결혼, 공원 결혼, 해변 결혼, 캠핑 결혼, 카페·레스토랑 결혼, 펜션·케스트하우스 결혼, 콘서트 결혼, 전통 혼례 등 다양한 ‘작은 결혼’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