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 예방 위한 경피용 ‘BCG 백신’ 무료 임시예방접종 시행
결핵 예방 위한 경피용 ‘BCG 백신’ 무료 임시예방접종 시행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7.09.15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예방접종 필요한 영유아, 위탁의료기관 및 보건소 통해 접종 가능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다음달 16일부터 내년 1월 15일까지(3개월) 결핵 예방을 위해 경피용 BCG 백신 무료 임시예방접종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그간 피내용 BCG백신을 일본·덴마크에서 전량 수입해 사용해 왔으나 현지 공장 질 관리, 민영화 전환 등에 따른 생산물량 축소·공급부족으로 국내 수입량 부족이 발생해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경피용 BCG 백신 무료 임시예방접종을 한시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이번 임시예방접종 시행을 통해 결핵 예방접종이 필요한 영유아는 위탁의료기관 및 보건소를 통해 경피용 BCG 백신으로 무료로 접종 받을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원활한 임시예방접종 시행을 위하여 9월 중순부터 태어나는 영아 보호자 및 미접종 영유아 보호자를 대상으로 알림문자 발송을 통해 접종 권고시기인 생후 4주 이내 적기접종을 할 수 있도록 사전에 개별적으로 충분히 안내할 예정이다.

영유아 보호자는 접종 전 관할 보건소에 문의 또는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를 통해 접종기관을 확인하여 사전 예약 후 방문하는 것이 필요하다.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보호자는 접종 후 접종 부위를 마찰하지 않도록 하고 접종 부위는 자연 건조되도록 주의하며 의료인은 안전한 백신 보관 등 관리를 철저히 하며 올바른 접종법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임시예방접종 실시기간 동안 경피용 BCG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발생할 경우 국가예방접종 피해보상 신청이 가능하고 의심사례 신고 모니터링을 강화해 기존과 같이 신속 대응체계를 운영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수입에 의존하다 보니 국외 공장, 제조사 사정으로 피내용 BCG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해 송구하며, 백신 수급을 신속하게 정상화시키고, 경피용 BCG 백신 무료 임시예방접종을 불편 없이 받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영아보호자와 의료계의 협조와 이해를 당부했다.


또한 "2021년으로 계획된 피내용 BCG 백신 국산화 일정을 차질 없이 진행해 안정적으로 백신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