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있는 가정 꼭 알아야 할 '지문사전등록시스템'
아이 있는 가정 꼭 알아야 할 '지문사전등록시스템'
  • 김고은 기자
  • 승인 2017.10.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18세 미만 아동의 실종을 예방하는 첫 단추

【베이비뉴스 김고은 기자】

 

 

◇ 극적으로 엄마를 찾은 3살 아기


여러분 지문사전등록시스템이 무엇인지 아시나요? 얼마 전 경남경찰 페이스북에는 지문사전등록시스템 덕분에 3살 아기가 극적으로 엄마를 찾은 사건이 있었습니다.


경남경찰 페이스북이 공개한 동영상 속 3살 아기는 부모가 일하러 나간 사이 할머니와 잠을 자던 중 알몸으로 집을 나갔고, 골목으로 먼 거리의 동네를 배회하다가 다행히 시민의 제보로 경찰의 손에 맡겨졌습니다. 하지만 그대로라면 아이 부모가 실종신고를 하기 전까지 아이는 엄마를 만날 수 없었을 텐데요. 지문사전등록시스템을 신청해 둔 덕에 신속히 엄마의 품으로 갈 수 있었습니다.

 


◇ 파출소, 지구대, 경찰서에서 등록 가능


지문사전등록시스템은 18세 미만의 아동, 장애인,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지문과 사진, 연락처 등을 국가 정보망에 등록해 놓는 제도입니다. 인근 파출소나 지구대, 경찰서의 여성청소년과에서 직접 가서 등록할 수 있고, 지문을 제외한 정보는 안전드림홈페이지나 모바일 안전드림앱에서 등록할 수 있습니다.

 

◇ 실종 예방의 첫 단추 지문사전등록시스템


지문사전등록시스템은 아이를 실종의 위험으로부터 지킬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수단입니다. 아이가 있는 가정이라면 지문사전등록시스템에 아이를 꼭 등록해두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베이비뉴스 김고은 기자였습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