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생리통' 자궁내막증, 자궁해독으로 근본적 개선
퀵메뉴
임산부라면 100% 증정 출산선물 신청하기
'극심한 생리통' 자궁내막증, 자궁해독으로 근본적 개선
  • 안은선 기자
  • 승인 2017.12.0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임신,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www.momsclass.co.kr
AD
한방치료로 자궁과 난소 주변 어혈찌꺼기 배출하고 혈관 확장 및 온열치료

[기고] 인애한의원 강남점 강소정 대표원장

인애한의원 강남점 강소정 대표원장. ⓒ인애한의원
인애한의원 강남점 강소정 대표원장. ⓒ인애한의원

얼마 전 내원하신 미혼여성 환자분이 생리통이 너무 심해 자궁내막증 진단을 받게 되었고, 병원에서 언젠가 수술할 거 지금 하자고 해서 양쪽 난소종양 제거술을 받으셨습니다. 자궁내막종은 일반 단순물혹인 난소낭종과는 다른 것으로, 난소물혹은 적절한 한방치료에 따라 빠르게 소실될 수 있지만 자궁내막증은 병태가 복잡하기 때문에 수술을 받기도 합니다.

문제는 낭종제거 수술 이후 난소기능저하가 심해져 생리를 하지 않고 혈액검사에서 호르몬수치가 폐경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같은 예가 난소 절제술 이후에 흔히 발생할 수 있고 자궁내막증 수술 이후의 조기폐경은 이미 여러 연구에서도 밝혀진 바 있습니다.

이미 출산을 했고 더 이상 임신 분만의 계획이 없다면 자궁내막종 수술을 마음 편히 받으셔도 됩니다만 그 역시 폐경의 속도를 일반여성에 비해 빠르게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생리통이 심해 자궁내막증 진단을 받으셨더라도 난소를 그대로 보존하는 보존치료를 하시면서 생리통을 줄이고 자궁관리를 하는 것이 미래를 내다봤을 때 적절하다고 생각됩니다.

통증은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아랫배 통증, 허리 통증 및 밑이 빠질 것 같은 통증, 편두통, 구토, 속이 메슥거림, 어지러움, 몸살 등으로 월경통이 나타납니다.

반드시 난소 혹의 크기에 따라 생리통이 비례하는 것은 아닙니다. 임상에서도 자궁내막증이 5cm이상 되는데도 불구하고 생활관리 등을 통해 생리통이 극심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임신 전이시라면 치료 전후를 파악하시는 것이 필요하고 신중하게 결정해야 합니다.

자궁내막증이 임신과 착상을 방해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따라서 일부 난임여성의 경우 여러 차례 임신시도로도 임신이 되지 않거나 반복유산을 하는 경우에는 신중하게 부분절제를 권유받기도 합니다. 난소가 절제되면 부분적인 생식기능이 저하될 수 있으므로 이 역시 신중해야 합니다.

한방에서는 자궁내막증이 발생하는 원리가 골반, 자궁의 냉증 및 혈류순환 문제로 인해 생리할 때 내막이 깨끗하게 배출되지 못하고 골반 주변에 쌓여 2차 병리를 일으키는 것으로 봅니다. 따라서 배를 따뜻하게 해주는 약초와 뜸, 온열치료, 좌훈치료, 어혈약침 등의 종합적 순환치료를 통해 월경통과 월경양을 잡고 덩어리진 내막이 풀어지도록 혈을 맑게 만듭니다.

자궁내막증은 다른 자궁질환인 자궁근종, 자궁선근증과 병태기전이 유사하므로 함께 질환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자궁내막증은 어혈질환으로 불필요한 찌꺼기 피가 고여 있는 것으로 봅니다. 따라서 자궁환경이 깨끗하지 않기 때문에 임신에 어려움이 생기고, 착상이 곤란해집니다. 인애한의원 강남점에서는 자궁해독의 원칙에 따라서 자궁과 난소 주변의 지저분한 어혈찌꺼기를 배출하고 혈관 확장 및 온열치료로 근본적 개선을 돕고 있습니다.

좌훈 및 어혈약침, 어혈환등 독소제거를 위한 치료제와 생활습관에서도 밀가루, 튀긴 음식, 유제품, 붉은 육고기는 피하거나 금하셔야 하며 체중증가도 좋지 않습니다.

*강소정 원장은 경희대 한의과대학 부인과 박사과정을 밟고 있으며 서울대, 가천대, CHA의과학대학교 등에서도 인문학과 한의학을 공부했다. 려한의원, 인제요양병원 등에서 환자들을 진료했고, 현재는 인애한의원 강남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대한한방부인과학회, 대한한방소아과학회 등에서 정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주요 논문으로는 ‘동의보감의 망진(望診)에 나타난 의학적 시선’(한방생리학)이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