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와 함께 사는 엄마 고용률, 제주 '최고' 울산 '꼴찌'
자녀와 함께 사는 엄마 고용률, 제주 '최고' 울산 '꼴찌'
  • 이중삼 기자
  • 승인 2017.12.0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7일 통계청,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 조사 결과' 발표

【베이비뉴스 이중삼 기자】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엄마의 취업률은 자녀가 많을수록, 아이가 어릴수록 더 낮다는 사실이 통계로 확인됐다. ⓒ베이비뉴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엄마의 취업률은 자녀가 많을수록, 아이가 어릴수록 더 낮다는 사실이 통계로 확인됐다. ⓒ베이비뉴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엄마의 취업률은 자녀가 많을수록, 아이가 어릴수록 더 낮다는 사실이 통계로 확인됐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를 살펴보면 자녀수별 고용률은 1명 57.8%, 2명 55.5%, 3명 이상이 49.1%로 자녀수가 많을수록 고용률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자녀수가 1명과 2명인 경우는 고용률은 각각 1.0%, 0.9% 증가했으나 3명 이상일 경우 0.3%p 감소했다. 자녀 연령별 고용률은 6세 이하가 46.4%, 7~12세 60.1%, 13~17세 67.8%로 자녀 나이가 많을수록 고용률이 높아졌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비중은 연령별로는 40대가 가장 많았다. 교육 정도별은 대졸 이상, 자녀수별로는 1명일 때 각각 가장 높게 나타났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연령별 비중은 40∼49세(52.7%), 30∼39세(38.7%), 50∼54세(5.3%)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취업 여성의 교육 정도별 비중은 대졸 이상(58.7%), 고졸(38.5%), 종졸 이하(2.8%)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 여성의 자녀수별 비중은 1명(47.4%), 2명(45.1%), 3명 이상(7.5%) 순으로 나타났으며, 또한 취업 여성의 자녀 연령별 비중은 6세 이하(36.9%), 13∼17세(32.5%), 7∼12세(30.6%) 순으로 나타났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자녀가 어릴수록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여성 중 임금근로자 비중은 79.9%, 비임금근로자 비중은 20.1%로 각각 나타났다. 임금수준별로 살펴보면 100~200만 원 미만이 43.6%로 높게 나타나 여전히 저임금에 시달리는 여성들이 많았다. 200~300만 원 미만은 21.8%로 그다음이었다.

◇ '자녀 많고 어릴수록 엄마 취업률 낮다' 통계로 확인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은 산업별로 살펴보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146만 6000명(51.4%), 도소매·숙박음식점업 68만 8000명(24.1%) 순으로 많았다.

지난해와 비교해 광·제조업(0.4%p), 건설업(0.3%p),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0.5%p)에서 취업 여성 비중이 상승한 반면, 농림어업(-0.1%p),도소매·숙박음식점업(-0.4%p), 전기·운수·통신·금융업(-0.7%p)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자 수는 전문가 및 관련종사자 93만1000명(32.6%)으로 가장 많았고 사무종사자 73만6000명(25.8%), 판매종사자 39만3000명(13.8%) 순으로 많았다.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고용률이 가장 높게 나타나는 지역은 제주특별자치도였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고용률은 제주특별자치도(76.9%), 강원도(62.5%), 충청북도(62.5%)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고용률 하위 3개 시도는 울산광역시(48.3%), 인천광역시(53.1%), 경기도(54.2%) 순이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제주도내 15~54세 기혼여성 중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은 7만 1000명으로 전년과 변동이 없었다. 하지만 이 가운데 취업여성은 5만 4000명으로 전년(5만 1000명)보다 7.7% 증가하며 16개 시도 중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전국적으로는 0.6% 감소한 것과도 대조를 이뤘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