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보건소, '남녀 임신준비 프로그램' 첫 시범운영
서울 중구보건소, '남녀 임신준비 프로그램' 첫 시범운영
  • 안은선 기자
  • 승인 2017.12.0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중구민 또는 중구 소재 직장인 중 임신 원하는 남녀 대상

【베이비뉴스 안은선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임신을 원하는 남녀의 임신 전 체계적 건강관리를 돕고 임신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중구 남녀 임신준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중구에서는 처음 운영하는 '남녀 임신준비 프로그램'은 중구민 또는 중구 소재 직장에 다니는 가임 남녀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임신준비 프로그램은 평일 오전 9시~11시에 중구보건소를 찾으면 된다. 방문 전날 밤 10시부터 금식하고 신분증이나 재직증명서 등 증빙서류를 갖춰야 한다.

참여자는 임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각종 위험요인을 발견할 수 있도록 건강평가 설문과 건강검진을 받는다. 고위험대상자로 밝혀지면 의사 상담과 관내 의료기관 연계 등을 포함한 추구관리를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정확한 배란일을 알 수 있도록 타액을 활용한 배란테스터기를 대여해주고, 선천성 기형을 예방하기 위해 엽산제도 제공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관내 여성전문병원인 제일병원이 협력해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에 맞춘 건강관리 지원을 펼친다. 구는 건강한 임신 성공률 제고와 함께 임신 전 의료비 부담을 낮춰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구는 지난 9월 공모 신청을 통해 서울시의 '남녀 성 건강지원 사업' 시범 자치구로 선정되면서 이번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됐다.

최창식 중구청장은“책임 있는 계획임신과 행복한 출산을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으로 가임 남녀를 비롯한 예비부부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