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억 빼돌린 이영학 탓에 ‘기부포비아’ 확산
13억 빼돌린 이영학 탓에 ‘기부포비아’ 확산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7.12.20 23: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온정의 손길 줄어...투명한 감시시스템 필요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 얼어붙은 온정의 손길

아픈 딸을 내세워 수억 원의 후원금을 챙겼던 이영학 사건이 연말의 따스한 온정까지 얼려 버렸습니다. 배신감을 느낀 시민들 사이에서 기부에 대한 불신과 거부감이 번지고 있는 건데요. 기부에 공포증을 뜻하는 단어 '포비아(phobia)'를 합친 '기부 포비아'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할 정도입니다.

◇ 기부금 13억 원으로 호화생활 누려

이영학은 13억 원의 후원금 중 정작 딸의 병원비로는 7백만 원만 입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남은 후원금으로는 고급 외제차를 사는 등 호화생활을 누렸습니다. 사건이 알려지면서 연말 거리에서 종을 울리며 기부금을 받아온 구세군 자선냄비 활동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취약계층에 연탄 지원을 하는 ‘연탄은행’의 경우 지난달까지 전달한 연탄 개수가 3년 전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고 합니다.

◇ 투명한 감시 시스템 필요

식어버린 기부 문화에는 지난 8월, 아동후원금 128억 원을 횡령한 '새희망씨앗' 사건도 한몫했는데요. 12월 기부의 계절이 가고 있습니다. 매서운 추위와 함께 얼어붙은 기부의 손길만 탓하지 말고, 투명한 감시 시스템을 만들어 시민들의 불신부터 해소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베이비뉴스 아나운서, 강민지였습니다.

[알림] 2017 올해의 기사를 뽑아주세요. 25일 마감. http://2017.ibabynews.com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jdtnr**** 2017-12-21 15:01:09
정말 기부에대한불신과 그런형편에 놓은 사람들을 색안경 끼고 보고되는 이현실이 참 안타깝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