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야, 많이 울지 않을게’ 지키지 못한 마지막 약속
‘아가야, 많이 울지 않을게’ 지키지 못한 마지막 약속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7.12.22 21:2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프레스룸] 이대목동병원 사태, 숨진 신생아 부모의 육아일기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 엄마의 마지막 육아일기

이대목동병원에서 숨진 신생아들의 사망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한 피해 부모가 쓴 육아 일기가 공개됐습니다. 아이를 품에 안았던 시간은 고작 30분. 그 짧은 시간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았다는 엄마의 기록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습니다.  
 
◇ 임신중독증...8주 일찍 태어나

임신중독증 때문에 남들보다 일찍 태어난 아이. 인큐베이터 안의 아이를 볼 때마다 엄마는 안쓰럽고, 미안했습니다. 계속되는 치료와 수술에 마음 아팠지만, 많이 울지 않기로 약속도 했습니다.

◇ 호흡기 떼고, 희망이 보였는데...

몸무게가 2kg이 되던 날, 엄마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검사 결과도 좋고, 호흡기도 뗐습니다. 아이가 퇴원하고 집에 올 날을 손꼽으며, 집에 오면 아이가 불편하지 않게 준비도 꼼꼼히 해두었습니다. 하지만 아이는 결국 돌아오지 못했는데요. 많이 울지 않겠다던 엄마는 아이와의 마지막 약속을 끝내 지키지 못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ldms**** 2017-12-29 21:10:18
불쌍해서.어째여..부모님들께서.. 얼마나. 태어날 순간만..기다렸을텐데.. 너무..가슴이 아프네요

alsskw**** 2017-12-25 23:30:40
뱃속에 있으면서 나와 함께한 시간과... 태어나 얼굴을 마주한 순간... 그리고 내게 안겨있던 짧은 시간 그모든게 소중하고 행복한 기억인데~ 그걸 더이상 함께할 수 없다는건 정말... 뭐라 설명이 안되네요. 정말 가슴아프고 맘이 저립니다

pig**** 2017-12-25 12:21:44
너무 마음이아파요...

dhm**** 2017-12-24 12:47:16
너무마음이아파요 ..엄마가 마음을 잘추스리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