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아이 줄이는 ‘비밀출산제’ 도입될까
버려지는 아이 줄이는 ‘비밀출산제’ 도입될까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7.12.28 18: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위험한 출산 막고, 아동의 권리 보호해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 베이비박스의 두 얼굴

서울시 관악구 난곡동에 있는 ‘베이비박스’를 알고 계신가요? 부득이한 사정으로 부모가 아이를 두고 갈 수 있게 마련된 상자인데요. 사실 베이비박스는 현행법상으로 인정하는 제도가 아닙니다. 부모가 포기한 아이의 생명을 구했다는 평가와 아동 유기를 방치한다는 지적이 엇갈리고 있기 때문인데요.

◇ 한·일 비밀출산제 도입 추진

최근 일본에서 임신부가 익명으로 출산을 하는 '비밀출산' 제도의 도입이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도입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비밀출산’은 임신을 아무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은 여성이 의료기관에서 익명 출산을 하게 한 뒤 아이가 일정 연령이 되면 모친의 신원을 알리는 방식입니다. 비밀출산 제도가 도입되면 임신 사실을 숨기기 위해 차 안이나 위험한 환경에서 출산한 뒤 아이를 베이비박스에 맡기는 상황을 막을 수 있습니다. 동시에 아이의 권리를 지켜주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 비밀출산, 영아유기의 또 다른 이름?

반면 비밀출산제가 영아유기의 또 다른 이름으로 변질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미혼모가 아이를 키울 수 있는 방안부터 살핀 후에 시행되는 게 맞지 않겠냐는 건데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지금까지 베이비뉴스 아나운서, 강민지였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yoori**** 2017-12-31 21:13:54
미혼모를 보호하는 법과 제도가 있으면 버려지는 아이들도 줄것같은데... 성교육도 체계적으로 잘했음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