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사망’ 부검 결과 “주사제 오염 감염 가능성”
‘신생아 사망’ 부검 결과 “주사제 오염 감염 가능성”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8.01.12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12일 국과원,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부검 결과 발표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12일 서울경찰청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에 대한 국과원의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12일 서울경찰청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에 대한 국과원의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원)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부검 결과에 따르면 “주사제 오염 및 취급 과정 중 오염에 의한 감염 가능성”이 사망 원인으로 꼽혔다.

12일 오전 10시 서울경찰청은 지난해 12월 16일 서울 목동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미숙아 4명이 사망한 사건에 대한 국과원의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국과원은 시트로박터 프룬디균(Citrobacter freundii) 감염(패혈증)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신생아 4명의 사망 후 채취 혈액에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고, 이는 사망 전 3명의 환아에서 채취한 혈액에서 확인된 세균 및 사망 환아에게 투여된 지질영양주사제에서 확인된 세균과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과원은 이에 따라 “주사제 오염 및 취급 과정 중 오염에 의한 감염 가능성이 고려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과원은 “균감염으로 인해 유사한 시기에 사망에 이르게 된 점은 이례적”이라며, “심박동의 급격한 변화, 복부팽만 등의 증세가 4명에서 나타나서, 유사시기에 감염되어 유사한 경과를 보였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 “로타 바이러스·괴사성 장염 사망 가능성은 낮아”

한편 국과원은 ▲로타 바이러스 감염·괴사성 장염 관련 사망 가능성 ▲나트륨염·칼륨염·칼슘염 등 주사제에 첨가한 전해질 농도 이상(조제오류)에 의한 사망 가능성은 모두 낮다고 판단했다.

그 이유는 “로타바이러스는 소대장 내용물에 국한되어서 검출, 감염된 생존자들 존재하며 부검조직에서 장염 소견은 2명에서 국소적으로 존재”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국과원의 설명이다.

주사제 조제오류에 대해서도 “수액 내 전해질보급제 사용 가능 농도는 제조내역과 차이 없다”며, “TPN, 지질, 전해질 투여속도의 이상은 사인으로 고려하기 어려우나, 필요 시 임상의학적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약물 투약 오류 가능성 ▲주사 튜브 내로의 이물 주입 가능성은 모두 배제됐다. 국과원은 주사제 성분검사 및 혈액 등 생체시료 중 약독물분석상 특기할 이상이 없었고, 조직현미경 검사상 색전물질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끝으로 산고공급 부족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에 대해서는 “인공호흡기는 1명에게 거치돼 있어서 산소공급 부족은 4명의 사망을 설명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 경찰, 간호사 등 5명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 16일부터 조사 예정

이에 따라 경찰은 주사제(지질영양제) 취급과정에서 감염관리 의무위반 등 혐의가 있는 간호사 2명과, 이들에 대한 지도·감독 의무위반 등 혐의가 있는 수간호사·전공의·주치의 3명, 도합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경찰은 수사 진행사항에 따라 추가 입건 대상이 있을 수 있으며, 16일 오후 1시 주치의 소환조사를 비롯해 관련 피의자 추가조사, 참고인 조사 등을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