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에 시신유기까지...‘도 넘은’ 아동학대
예비맘 100% 증정 육아맘 100% 증정
폭행에 시신유기까지...‘도 넘은’ 아동학대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8.01.1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아동학대 급증, 가해자 71%는 부모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 고준희 양 유기 사건...잇단 참극

최근 ‘고준희 양 유기 사건’과 담뱃불 화재로 사망한 ‘광주 3남매 사건’ 등 부모의 폭행, 유기로 인한 참극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강제로 밥을 먹이거나, 때리는 등 어린이집 교사의 아동학대 사건 역시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국가 아동 보호 시스템의 허점이 여실히 드러난 건데요.    

◇ 해마다 증가하는 아동학대

아동학대 건수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아동학대 발생 건수는 총 1만 647건인데요. 안타까운 사실은 가해자가 부모인 경우가 71%로 가장 많았다는 겁니다. 이어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교사 등 대리양육자가 15%였습니다.

◇  위기아동 조기발견 시스템 본격 가동

특히 친부의 폭행과 시신 유기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고준희 양 사건은 위험에 처한 아동을 신속하게 발견하고, 대처하는 과정에 아쉬움을 남겼는데요. 정부는 오는 4월부터 장기결석, 건강검진 미실시 등 각종 정보를 활용해 학대 의심 아동을 발굴할 예정입니다. 또한 발굴된 아동은 복지센터로 연계해 공무원이 직접 가정방문을 하는 '위기아동 조기발견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베이비뉴스 아나운서, 강민지였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