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는 타고나는 걸까, 길러지는 걸까?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영재는 타고나는 걸까, 길러지는 걸까?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8.03.0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맘스팁] 임서영 영재교육연구소장 “영재, 누구든지 가능”

【베이비뉴스 김윤정 기자】

우리 아이가 다른 아이보다 특출나길 바라는 건 모든 부모들이 갖는 마음이다. 아이의 영재성을 발견하고 이를 길러주기 위해 부모가 할 수 있는 것들엔 뭐가 있을까? 임서영 영재교육연구소 소장의 조언을 들어봤다.

임서영 영재교육연구소장. ⓒ베이비뉴스
임서영 영재교육연구소장. ⓒ베이비뉴스

Q. 영재는 타고나는 것일까요? 길러지는 것일까요?

A. 많은 엄마들이 궁금해 하는 부분입니다. 많은 교육자들은 영재가 타고 난다고 생각하지만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 저는 영재는 길러진다고 봅니다. 외부환경에 의해서 누구든지 영재가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Q. 두 돌도 안 된 아이가 한글을 읽는다면 영재인걸까요?

A. 엄마가 아이 옆에 앉아서 동화책을 계속 읽어주면 한글이 조금 빠른 아이들은 충분히 글자를, 단어들을 익힐 수 있어요. ‘두 돌도 안됐는데 한글을 줄줄 읽는다면 영재성을 가진 걸까요’라고 질문하는 게 더 맞는 거 같고요. 이런 아이들은 영재성을 가졌다고 볼 수 있겠죠.

영유아 시기에는 도파민이라는 호르몬이 굉장히 중요해요. 영유아시기의 학습 호르몬, 성취감 호르몬이 도파민인데 내가 몰랐던 것을 알면서 얻게 됩니다. 예를 들어 “이거 뭐야?”라고 물었을 때 “사과!”라고 맞히면 “너무 잘했어!”라며 보상을 해줄 때 도파민이 나와요. 이걸 경험했던 아이는 성취를 또 하고 싶어 해요.

왜냐면 ‘우리엄마가 웃으니깐’. 그 자극이 알파벳이든 공룡카드든 반복학습을 하면서 도파민을 얻을 수 있어요. 많은 자극을 통해서 성취감을 얻고 도파민을 얻는 친구들은 영재성을 타고났다기보다는 자라면서 영재성을 얻는 것이겠죠. 영재는 충분히 만들어집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