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어린이 유해식품 '담배모양 사탕', 버젓이 판매 중
[단독] 어린이 유해식품 '담배모양 사탕', 버젓이 판매 중
  • 이유주 기자
  • 승인 2018.03.09 11:51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수입과자점 10곳 중 1곳이 판매..."흡연으로 이어지게 할 확률 높아"

【베이비뉴스 이유주 기자】

어린이 정서 유해식품으로 판매 금지되고 있는 담배모양 과자 등이 여전히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 형태를 흉내 낸 과자와 사탕, 초콜릿 등은 아이들의 정서 보호를 위해 지난 2009년부터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 특별법'에 따라 수입·제조·판매가 금지된 식품이다. 아이들이 담배와 흡연에 대해 친근감을 가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하지만 일부 수입과자전문점에서는 일본에서 제조된 담배모양 사탕(이하 담배사탕)을 수입·판매하는 한편, 소셜커머스 등 몇몇 오픈마켓에서도 해당 식품을 일본구매대행으로 시중에 유통하고 있었다. 

8일 기자가 세계과자할인점 등 무작위로 전국 약 50개 수입과자점에 전화를 걸어 담배사탕 판매 여부를 문의한 결과, 서울을 비롯해 전주 등 5개 상점에서 담배사탕이 판매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 다른 5개 상점은 과거에 판매를 했거나 '필요하다면 구해줄 수 있다'고 답변했다. 수입과자점 10곳 중 1곳 이상이 담배사탕을 판매하고 있는 셈이다.   

담배사탕은 담배곽과 비슷한 외형에 포장을 뜯으면 담배 개비와 유사한 하얀색 막대 모양의 사탕이 들어 있다. 이유주 기자 ⓒ베이비뉴스
담배사탕은 담배곽과 비슷한 외형에 포장을 뜯으면 담배 개비와 유사한 하얀색 막대 모양의 사탕이 들어 있다. 이유주 기자 ⓒ베이비뉴스
서울시내 한 수입과자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담배모양 사탕. 이유주 기자 ⓒ베이비뉴스
서울시내 한 수입과자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담배모양 사탕. 이유주 기자 ⓒ베이비뉴스

◇ 담배 형태 흉내…아이 흥미 유발 

이들 과자점은 대개 일본 '오○○'사에서 제조한 제품을 온라인으로 직구(직접구매)하거나 직구 업자에게 소량으로 떼어 와 판매하고 있었다. 인천의 한 과자점 관계자는 "지금은 매장에서 팔고 있지 않지만, 언제든 구할 수 있다. 그런 걸 구해주시는 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사업자 외 개인도 쿠팡, 11번가 등에서 해당 제품 구매가 언제든 가능하다. 나이 인증 등 별다른 절차도 필요 없다.  

이 담배사탕은 담뱃갑과 비슷한 외형에 포장을 뜯으면 담배 개비와 유사한 하얀색 막대 모양의 사탕이 들어 있다. 1000~1500원 선에서 오렌지, 블루베리, 딸기, 콜라, 코코아 등 다양한 맛으로 판매돼 어린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하기에 충분해 보였다.  

실제로 아이들의 수요도 꾸준하다. 해당 식품을 판매 중인 서울시내 한 수입과자점 관계자는 "1~2곽은 금방 먹는다. 아이들이 좋아해서 맛있어서 사 간다. 부모가 아이에게 아무렇지 않게 사주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다른 업체 관계자 역시 "아이들이 처음에는 흥미를 보여 사가다가 나중에는 맛있어서 사가기도 한다"고 귀띔했다. 이 가게와 근처 초등학교와의 거리는 500m 이내다.  

온라인 마켓에서 판매되고 있는 담배모양 사탕들. 이유주 기자 ⓒ베이비뉴스
온라인 마켓에서 판매되고 있는 담배모양 사탕들. 이유주 기자 ⓒ베이비뉴스

◇ 무허가 신고 판매 시 형사고발 

세계보건기구(WHO)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에 따르면 미성년자에게 담배판매 및 구매 금지는 물론, 흥미를 유발할 우려가 있는 담배 형태의 사탕, 과자, 장난감 등의 제조 및 판매는 금지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이러한 협약의 이행으로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제9조에서 '돈, 화투, 담배 또는 술병의 형태로 만든 식품 등 사행심을 조장하거나 성적인 호기심을 유발하는 등 어린이의 건전한 정서를 해할 우려가 있는 식품'에 대해 금지하고 있다. 이를 어길 시 과태료 500만 원이 부과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 경우는 조사가 필요하다. 모든 수입제품은 국내에서 판매하려면 업자가 영업 등록을 하고 식약처장에게 제품 신고를 해서 안전성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이 제품은 어떻게 판매되고 있는지 알아봐야 한다"며 "만일 이 제품을 무허가 신고로 직구·판매하고 있다면 일단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에 따라 형사고발 대상이 된다"고 설명했다. 

최명희 신구대 아동보육학과 교수는 "이 제품은 어린이 정서유해식품이다. 어릴 때 담배를 눈으로 보는 것, 냄새를 맡는 것 자체가 흡연으로 이어지게 할 확률이 높다. 하다못해 입에 물고 빨게 되면 담배가 맛있고 유쾌한 것으로 인식된다"며 "일생의 건강 습관과 연관돼 있는 만큼, 부모 계도와 함께 식약처에서 관리 감독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물 및 부정·불량식품 발견 시 부정불량식품 통합신고센터(1399)에 신고하면 된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qufrhkek**** 2018-03-24 02:43:03
담배사탕이라니!!!!!!!ㅠㅠ....애기들은 스펀지같다고들 하잖아요.. 없어지면 좋겠지만 행동하기전 학습도 너무너무중요하댜고생각이듭니다

bonjui**** 2018-03-23 10:09:58
저 어렸을땐 담배곽 모양에는 들어있지 않았지만 아폴로인가?로 흉내내긴 했던거 같아요

rlarkd**** 2018-03-23 05:50:26
헉..이건아닌거같아요ㅠㅜ안그래도호기심많은아이들인데 저랗게해서 자극하면. . 생각만해도아찔하네요..유통되지않도록 잘차단되면좋겠어요! 판매사이트에서도 자체적으로컷트가되면 정말좋겠네요ㅜㅡ2

k**** 2018-03-21 21:16:21
애들이 이런거 접하다가 호기심에라도 담배에 손댈까 겁나요

sunok19**** 2018-03-21 12:07:27
이런걸 팔다니 너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