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주변이 빨갛게 변해요, 알레르기인가요?
입 주변이 빨갛게 변해요, 알레르기인가요?
  • 칼럼니스트 신정욱
  • 승인 2018.05.0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우리 아기 건강관리] 이유식과 알레르기
한번 알레르기 반응이 있다고 평생 먹지 못하는 것은 아니고 3~6개월 이후에 다시 한번 먹여보고 반응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베이비뉴스
한 번 알레르기 반응이 있다고 평생 먹지 못하는 것은 아니고 3~6개월 이후에 다시 한번 먹여보고 반응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베이비뉴스

◇ 알레르기가 잘 생기는 음식이 있나요?

몸에 알레르기를 잘 일으키는 음식은 개개인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대표적인 몇 가지 음식이 있습니다. 우선은 계란이 대표적인 음식인데요, 그 중에 흰자가 알레르기를 많이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흰자 성분 중 단백질 성분이 알레르겐으로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돌 무렵까지는 완숙한 계란 노른자만 주는 것이 좋고 돌 이후에 조심스럽게 흰자를 먹여보는 것이 좋습니다. 계란과 비슷하게 먹일 수 있는 것이 메추리알이고, 메추리알인 경우도 완숙 후 먹일 수 있습니다.

그 외에 견과류, 우유, 등푸른생선, 조개류 등이 있습니다. 견과류 등 알레르기를 유발시키는 음식은 돌 이후 먹이는 것이 좋고 알레르기 증상을 조금이라도 보이는 아이는 두 돌 이후에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조개류는 만지기만 해도 몸에 두드러기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땅콩 같은 경우는 임신 중 먹게 되면 아기에게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임신 중에 조심스럽게 드시기를 권합니다. 임신 중이나 수유 중에 먹는 음식도 신생아에게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 과일에도 알레르기가 생길 수 있나요?

과일도 알레르기 유발식품 중 하나입니다. 특히 복숭아 같은 과일은 너무 일찍 접하게 되면 알레르기가 생기며 평생 가는 경우도 있으므로 섭취하는 시기를 잘 지키는 것이 좋습니다. 알레르기를 잘 일으키는 과일은 대표적으로 털이 많은 과일들, 복숭아, 키위, 딸기, 등과 오렌지나 귤 등 산이 많은 과일입니다. 이런 과일들은 돌 전에 줄 수는 있지만 만약 반응이 나타나면 돌 이후에 주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그리고 익히지 않은 토마토는 설사를 유발할 수 있어서 만약 돌 전에 먹이게 되면 조리해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한 번 반응이 있다고 평생 먹지 못하는 것은 아니고 3~6개월 이후에 한번 다시 먹여볼 수 있습니다. 만약 돌 전에 음식을 먹고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반복적으로 먹게 되면 알레르기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돌 전에는 과일을 많이 먹게 되면 이유식 거부증상도 나타날 수 있으므로 과즙으로 개월 수에 따라 한 스푼이나 반컵 정도만 먹일 수 있습니다. 처음 먹일 수 있는 비교적 안전한 과일은 사과, 배, 그리고 바나나 등입니다.

◇ 알레르기가 있는지 어떻게 알 수 있나요?

우선 집에서 음식을 먹인 후 반응으로 알 수 있습니다. 즉각적인 반응으로는 얼굴이나 입 주변이 빨갛게 변하는 것이고 만약 몸에 두드러기 등이 나타나면 강력히 의심할 수 있습니다. 3개월 전후로 아토피 증상이 나타나는 아이들은 이유식을 하거나 과일을 먹일 때 될 수 있으면 한 가지씩 먹이면서 반응을 관찰해야 합니다. 특히 소화하는 과정에서 구토나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새로운 음식은 3~4일 간격을 두고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알레르기 증상이 심하면 소아청소년과에서 돌 무렵 피검사나 피부 반응검사로 알레르기를 알아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치료로는 항히스타민제 등을 복용할 수 있습니다. 음식 원인과 환경알레르기 원인물질 중 대표적인 것들을 알아내는 검사로, 요즈음은 음식뿐만 아니라 환경 알레르기도 많아서 그것에 대한 검사도 필요합니다. 검사를 하러 가기 전에는 복용하고 있는 알레르기 약을 일시 중단하고 가는 것이 좋습니다.

*칼럼니스트 신정욱은 10년간 신생아를 진료해온 소아과 의사이며, 현재 드라마 의원 원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세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기도 합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