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도 못 쓰는 남성 육아휴직, 대책 없나요?
무료학습이벤트 무료학습이벤트
알아도 못 쓰는 남성 육아휴직, 대책 없나요?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8.05.2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카드뉴스] 남성 육아휴직 활성화를 위한 다섯 가지 제안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2017년 민간 부문 남성 육아휴직자 수가 22년 만에 처음으로 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전체 육아휴직자 가운데 남성의 비율은 여덟 명 중 한 명 꼴에 지나지 않습니다. 2014년 연구에서는 남성의 64%가 육아휴직 사용 의향이 있다고 조사된 바 있습니다.

쓰고 싶어도 못 쓰는 남성 유아휴직. ‘인식’과 ‘현실’의 격차를 좁힐 방법이 없을까요? 지난 9일 제2차 2018년 육아정책 심포지엄에서 홍승아 한국여성정책원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남성 육아휴직의 효과와 활성화 방안’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홍 연구위원이 제안한 다섯 가지 정책을 소개합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알아도 못 쓰는 남성 육아휴직, 대책 없나요?

2
2017년 민간 부문 남성 육아휴직자 수가 처음으로 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1995년 남성 육아휴직 도입 이후 22년 만입니다. 전체 육아휴직자 가운데 남성의 비율은 13.4%로, 2016년에 비해 4.9%p 늘었습니다.

3
하지만 여전히 만족할 만한 숫자가 아님은 분명합니다. 남성의 평균 육아휴직 기간은 198일. 여성의 303일에 비해 100일 이상 짧았고, 3개월 이하 휴직자 비율도 남성은 41%로 여성 9.5%에 비해 크게 높았습니다.

4
“일보다 가족이 중요” 66.2% vs. “실제로는 일 중심 생활” 84.2%
“육아휴직 사용 의향 있다” 64% vs. “실제 육아휴직 경험 있다” 2%  
- 2014년 한국여성정책원구원 조사 결과(홍승아 외)

5
육아휴직에 대한 남성들의 ‘인식’과 ‘현실’ 사이에는 큰 격차가 있어 보입니다. 어떻게 하면 남성 유아휴직을 더 활성화시킬 수 있을까요? 홍승아 한국여성정책원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다섯 가지 방안을 제안합니다.

6
[하나, 장시간 근로 해소]
우리나라의 연평균 근로시간은 2015년 기준 2113시간으로, OECD 34개 국가 중 멕시코 다음으로 깁니다. 실제로 출산율은 노동시간이 짧을수록, 그리고 남성의 돌봄시간이 길수록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7
[둘, 배우자 출산휴가 확대]
현재 배우자 출산휴가는 5일(유급 3일)입니다. 홍 연구위원은 이를 ‘유급 10일’로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합니다. 배우자 출산휴가는 “남성의 육아참여 활성화를 위한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기 때문입니다.  

8
[셋, 육아휴직 남성할당제 재설계]
현재의 남성 육아휴직 기간은 1년으로, 기간은 길지만 급여율이 낮아 제도효과는 미미합니다. 홍 연구위원은 남성할당제 재설계를 통해 소득대체율 80% 이상의 높은 급여율을 보장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9
[넷, 가족친화 직장문화]
홍 연구위원은 “장시간근로 문화와 위계적인 조직문화, 경직적인 근무형태 속에서 하루의 대부분을 일터에서 보내는 현재의 방식을 보다 유연하고 가족친화적인 직장으로 변화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10
[다섯, 지역중심 돌봄친화 인프라]
일과 돌봄을 배려하는 사회문화의 확산이 필요합니다. 홍 연구위원은 남성의 육아참여 수요가 높아짐과 동시에 남성의 육아를 지원할 수 있는 지역사회 시설 및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짚었습니다.

11
남성 육아휴직은 자녀의 성장에 긍정적 영향을 주고, 노동시장의 성평등을 실현하며, 여성의 경력단절을 예방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남성 육아휴직 활성화를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들이 많이 마련되길 기대합니다.
참고자료=5월 9일 제2차 2018년 육아정책 심포지엄 ‘남성 육아휴직의 효과와 활성화 방안’ 발표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