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안 먹는 우리 아이..."먹어라 쫌! 비비디 바비디 부"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밥 잘 안 먹는 우리 아이..."먹어라 쫌! 비비디 바비디 부"
  • 칼럼니스트 한희숙
  • 승인 2018.06.13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그림책 한 장, 육아일기 한 줄] 스트레스 덜 받고 아이 밥 먹이기

남들은 잘하는데 나만 뒤처지는 것 같은 기분, 나는 육아가 그렇다. 아이 둘셋도 쌍둥이도 연년생도 척척 키우는 사람도 많은데 나는 여섯 살 아이 하나가 왜 이리 버거운지... 육아 스트레스도 남들 못지않은데 그중 팔 할 이상이 아이 밥 먹이기에서 비롯된다. 아이 밥 먹이기가 조금만 수월했다면 엄마로 산 지난 몇 년, 내 삶이 덜 팍팍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 어린 아이를 키우는 데 수월한 일이 어디 있겠냐마는 우리 아이는 신생아 때부터 잠투정만큼은 덜했다. 일찍부터 통잠을 잤고 이른바 ‘등센서’가 없어 이부자리에 누워 혼자 잠들기도 잘했다. 한편으로는 이렇게 엄마의 수고를 덜어주었지만 문제는 밥 먹기였다. 육아에도 질량 보존의 법칙이 있는지 잠은 잘 자되 대신해서 밥은 (징글징글하게) 안 먹어 속을 썩였다.

그저 여느 아이처럼 시금치 같은 채소나 특정 음식을 싫어하는 편식 문제라면 나았을 것 같기도 하다. 만약 아이가 토마토를 싫어했다면 저 유명한 그림책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를 펼쳐줬을 것이다. 엄마처럼 콩이라면 질색해서 죄다 골라냈다면 「맛있는 구름 콩」으로 콩과 친해지도록 노력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아이는 콩이라면 종류를 가리지 않고 먹으며 토마토도 좋아한다. 모순인 점은 아이가 어릴 때부터 즐겨 보는 책 중에 「아가야 밥 먹자」라는 책이 있다는 사실이다. 아기들이 보는 보드북인데 지금도 한 번씩 읽어달라고 가져온다. 쌀밥, 콩밥, 주먹밥, 카레밥, 김밥을 한 장씩 보여준 뒤 “밥은 다 좋아! 밥은 참 맛있어”하며 맛나게 밥 먹는 아기가 나온다. 이 아기처럼만 먹어준다면 좋으련만 “밥은 참 맛있어”라고 되뇌면서도 아이는 밥 먹기에 관심이 없다. 신생아 때부터 그러더니 여섯 살인 지금까지도 입이 짧다.

그림책 「아가야 밥 먹자」의 한 장면. ⓒ한희숙
그림책 「아가야 밥 먹자」의 한 장면. ⓒ한희숙

아이가 밥을 잘 안 먹는다는 건 단순히 거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아이가 밥에 흥미를 보이는 날이 드물기 때문에 살살 구슬리며 밥 먹이기를 시작한다. 오늘은 잘 먹을까, 희망을 걸어보지만 이내 기대가 무너지고 엄마는 아이에게 애원조로 매달리게 된다. 엄마가 이걸 어떻게 만들었는데 안 먹으면 어쩌고저쩌고… 이마저 효과가 떨어지면 꽥 소리를 지르며 화를 내고 만다. 감정 소모도 커서 아이가 한상 비울 때쯤에는 마음 속 여유도 같이 사라져버린다. 그러니 아이가 사소한 실수를 하거나 장난을 걸어와도 필요 이상으로 예민하게 받는다. 덩달아 애먼 남편에게 화를 쏟아낼 때도 많다. 아이 밥 문제에 절절매는 나에게 남편은 배고프면 알아서 먹을 테니 스트레스 받지 말고 놔두라고 한다. 유하게 넘기고 싶지만 금방 조바심이 난다.

2킬로그램이 안 되는 저체중으로 태어난 아이는 평균치를 따라잡지 못하고 지지부진하게 성장 중이기 때문이다. 엄마 입장에서는 아이의 한 끼 한 끼가 소중할 수밖에 없다. 이렇다 보니 언젠가부터 식사 때 하지 말라는 ‘동영상 보여주기’, ‘떠먹여주기’ 등 나쁘다는 건 다하게 됐다. 아이가 한 숟갈이라도 더 먹었으면 하는 마음에서라지만 가끔은 이게 다 뭔가, 자괴감이 들기도 한다. 육아서적이나 인터넷에서 보면 밥 잘 먹는 아이들은 왜 이리 많은지… 식욕도 좋아서 먹는 양도 많고 개월 수도 적은데 혼자서도 잘 먹는다. 내 아이와 비교를 시작하는 순간 엄마의 욕심은 커져 식사량에 집착하게 된다. 더 먹이고 싶은 게 엄마 마음이래도 그 때문에 아이가 즐겁게 식사할 기회와 멀어진다면 안 될 텐데 말이다.

그림책 「너는 특별하단다」에서는 특별함의 이유를 ‘너의 존재’에서 찾는다. ‘웜믹’은 목수 아저씨가 나무로 만든 사람들인데 이들은 서로를 살펴보며 좋은 모습에는 별표를 그렇지 않은 데는 잿빛 점표를 붙인다. 칭찬받을 만한 게 없어 점표만 가득 받는 웜믹은 스스로를 좋은 나무 사람이 아니라며 실망한다. 하지만 이들을 만든 목수 아저씨에게는 별표와 점표는 의미가 없다. 웜믹 하나하나가 제각기 특별할 따름이다. 다른 아이와 비교해서 밥 먹는 걸로 속을 썩인다고 아이에게 잿빛 점표를 붙여서는 안 될 것이다. 그런데 엄마인 내가 별표와 잿빛 점표를 들고 아이의 행동을 평가하고 문제로 규정했던 것이다. 아이는 자신의 신체 리듬과 방식대로 성장 중인데 엄마의 욕심이 과할 때가 많았음을 인정한다.

매일매일 이렇듯 잘 먹어주길. ⓒ한희숙
매일매일 이렇듯 잘 먹어주길. ⓒ한희숙

반가운 일은 아이가 여섯 살쯤 되니 종종 음식에 흥미를 갖고 혼자서 먹기도 한다는 것이다. 아이마다 식욕이 왕성해지며 급성장할 때가 있다는 세간의 말도 내게는 한 줄기 희망이다. 잘 풀리지 않는 육아 문제는 엄마가 중심을 잡고 감정을 다독이는 게 중요한 것 같다. 육아는 하루 이틀에 끝나는 게 아니니 조급해하지 말자, 스스로에게 거는 주문이다. 전쟁이 따로 없는 우리 아이 밥 먹이기도 쉽게 풀릴 문제는 아니다. 하지만 고통 총량의 법칙이라는 게 있다잖은가. 엄마로서 살아온 지난 몇 년 그리고 당분간이 최고치일 테니 이후에는 좋은 날들을 기약할 수 있을 것이다. “담담하고 유연한 자세는 어려움을 건너는 지혜”라 했으니 오늘도 이 말을 붙잡고 아이 밥 먹이기에 힘을 내본다.

*칼럼니스트 한희숙은 좋은 그림책을 아이가 알아봐 주지 못할 때 발을 동동 구르는 아기엄마이다. 수년간 편집자로 남의 글만 만지다가 운 좋게 자기 글을 쓰게 된 아기엄마이기도 하다. 되짚어 육아일기 쓰기 딱 좋은 나이, 여섯 살 장난꾸러기를 키우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