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 행복한 우리아이 사진콘테스트 시상식 개최
무료학습이벤트 무료학습이벤트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 행복한 우리아이 사진콘테스트 시상식 개최
  • 이유주 기자
  • 승인 2018.07.11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성남시·양천구육아종합지원센터 등 대상 수상

【베이비뉴스 이유주 기자】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가 개최한 '제10회 행복한 우리 아이 사진 콘테스트' 시상식이 지난 6일 오후 서울시민청 태평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행사를 주관하는 전국시군구육아종합지원센터 관계자를 비롯해 심사위원, 협찬 관계자, 수상자 등 약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콘테스트에는 어린이집 및 가족, 센터 부문에 대상 5개, 최우수상 9개, 우수상 20개, 인기상 70개 총 104개의 작품이 선정됐다.  

경기성남시육아종합지원센터, 서울양천구육아종합지원센터, 김영수(가족부문, 경북 포항시, 아빠 노릇하긴 힘들어), 주명희(가족부문, 서울 중구, 널 사랑할 수밖에), 시립와부(어린이집 부문, 경기 남양주시, 까르륵 예쁜 미소 저장) 등이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센터 및 어린이집 관계자와 부모들이 보육인으로서 영유아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지원하는 선서문을 낭독해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아동이 가진 권리와 아동에게 주어지는 특별한 보호 관리에 대한 배려, 아동과 부모의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권리, 보편적인 교육을 받을 권리, 적절한 형법의 적용을 받아 인간으로서의 독자성을 발휘할 수 있는 아동권리 존중의 의미를 인식하는 특별한 캠페인도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전국시군구육아종합지원센터 협의회 회장 정정옥센터장은 "아이들에 대한 사랑으로 공모에 참여해주신 수상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사진콘테스트 행사를 통해 영유아 부모 및 어린이집 교직원들이 양육에 대한 중요성과 보람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콘테스트의 수상작은 전국시군구육아종합지원센터협의회 홈페이지(www.eaia.or.kr)와 각 지역 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가 개최한 '제10회 행복한 우리 아이 사진 콘테스트' 시상식이 지난 6일 오후 서울시민청 태평홀에서 진행됐다.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가 개최한 '제10회 행복한 우리 아이 사진 콘테스트' 시상식이 지난 6일 오후 서울시민청 태평홀에서 진행됐다.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

 

제10회 행복한 우리 아이 사진 콘테스트에서는 어린이집 및 가족, 센터 부문에 대상 5개, 최우수상 9개, 우수상 20개, 인기상 70개 총 104개의 작품이 선정됐다.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 
제10회 행복한 우리 아이 사진 콘테스트에서는 어린이집 및 가족, 센터 부문에 대상 5개, 최우수상 9개, 우수상 20개, 인기상 70개 총 104개의 작품이 선정됐다.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 

 

제10회 행복한 우리 아이 사진 콘테스트 시상식에서는 아동권리 존중의 의미를 인식하는 특별한 캠페인도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 
제10회 행복한 우리 아이 사진 콘테스트 시상식에서는 아동권리 존중의 의미를 인식하는 특별한 캠페인도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