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보고 싶은 대로 보고 있지 않나요?
무료학습이벤트 무료학습이벤트
내가 보고 싶은 대로 보고 있지 않나요?
  • 칼럼니스트 이정수
  • 승인 2018.07.1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이정수의 결혼수업] 가정에서부터 사람을 단정하고 보는 습관을 줄이면 좋겠습니다
우린 사람을 모릅니다. 부모도 자식을 다 모르잖아요. 그런데, 고작 몇 년을 봤다고 사람을 다 알 수 있을까요? ⓒ이정수
우린 사람을 모릅니다. 부모도 자식을 다 모르잖아요. 그런데, 고작 몇 년을 봤다고 사람을 다 알 수 있을까요? ⓒ이정수

저는 눈썰미에 자신이 있는 편입니다. 솔직히 자신감을 넘어서 신기에 가까운 능력을 가졌다고 믿고 있죠. 많은 사람들을 겪어봐서 그런지 그냥 딱 보면 압니다. 예전에 신내림을 받았던 친구와 일산의 한 광장 2층에서 수다를 떨고 있을 때 이야기입니다. 위층에서 아래쪽 광장을 보고 있는데, 광장의 한 남자가 눈에 띄었죠. 담배를 피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상황을 보고 제가 유추했죠.

“저 남자는 지금 아내가 옷가게에서 아이랑 같이 옷을 사고 있고, 그게 지루해서 밖에 나와 있는 거다!”

신내림 받은 친구는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는 거냐?! 만약에 진짜면 내가 너에게 점집 체인점을 내주겠다' 약속을 했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에 담배를 다 피운 남자는 옷가게로 들어갔고, 몇 분 후 유모차를 끌고 아내와 함께 나오는 것이었습니다. 둘 다 소름이 '쫙!!' 제 말이 맞았지만, 저는 점집 체인점은 정중히 거절했습니다. 아무튼 이런 제 눈에 대한 믿음 덕에 저는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을 두려워하지도 않고 즐기는 편입니다.

그런데, 이런 제게 당황스런 순간이 있었습니다. 배신할 것 같지 않았던 사람에게 배신을 당했다는 느낌을 받은 거죠.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생각과 다르게 왜곡된 이야기를 주변에 전하고 있었던 겁니다. 사실 세상에 뒷담화 안하는 사람이 거의 없잖습니까? 저 역시 예외는 아니죠. 헌데 왠지 이 사람은 나한텐 안 그럴 것 같다는 믿음을 가졌었다는 거죠.

그런데, 이게 큰 착각이었습니다. 나는 그 사람을 그냥 그렇게 보고 싶었던 겁니다. 그 사람의 본 모습을 보려했던 게 아닌 거죠. 여기서 본 모습의 의미가 나쁘다는 뜻이 아닙니다. 그게 그 사람이라는 거죠. 그 사람의 그런 점까지 다 보고 이해하면서도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진짜 인간관계인데 그냥 내가 보고 싶은 대로 보고 평가했음을 깨달았습니다.

우리는 흔히 몇 년을 만나면 ‘야! 내가 널 모르냐? 내가 너 다 알아’ 하는 이야기를 쉽게 합니다. 과연 그럴까요? 사람이 사람을 다 알 수 있을까요? 그럼 배신감이나 분노가 생기지 않아야죠. 다 예상 범위 내였고 알고 있던 것이니까요.

우린 사람을 모릅니다. 부모도 자식을 다 모르잖아요. 그런데, 고작 몇 년을 봤다고 사람을 다 알 수 있을까요? 평생 봐도 모를 수 있습니다.

우리의 부모님, 배우자, 자녀, 주변의 이웃들과의 사이에서 생기는 많은 일들이 어쩌면 우리가 그들을 너무 몰라서 생기는 일들 일 수도 있습니다. 문득 우리 어머니의 일이 생각이 나네요. 우리 어머니는 소곱창을 싫어하셨습니다. 갑자기 무슨 god 노래 같네요. 아무튼 그래서 늘 곱창을 먹게 되면 돼지곱창만 사드렸죠. 그런데, 몇 달 전에 우리 아내와 소곱창에 술 한 잔을 하시던 어머니께서 말씀하셨답니다.

‘나는 사실 소곱창을 더 좋아한다. 비싸서 못 먹었던 거지.’

내 가정 안에서부터 사람을 단정하지 말아야겠습니다. 이번 칼럼도 늘 그랬듯이 저에게 하는 말이고 함께 나누고 싶은 생각이네요.

*칼럼니스트 이정수는 ‘결혼은 진짜 좋은 것’이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해가며 살고 있는 연예인이자 행복한 남편, 그리고 아빠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