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저출생 위기 대응에 5조 5천억 쓴다
내년 저출생 위기 대응에 5조 5천억 쓴다
  • 권현경 기자
  • 승인 2018.08.2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2019년 보건복지부 예산안 발표… 아동수당 등 저출생 대응 6개 주요사업

【베이비뉴스 권현경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달 5일 ‘2018년 제1차 인구포럼-저출산 고령사회 동상이몽과 공감’ 포럼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달 5일 ‘2018년 제1차 인구포럼-저출산 고령사회 동상이몽과 공감’ 포럼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2019년 보건복지부 예산 72조 3758억 원 가운데 저출생(저출산) 위기 대응에는 5조 5035억 원이 편성됐다. 28일 보건복지부가 밝힌 2019년 예산안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예산은 올해보다 약 9조 2000억 원, 14.6% 증액됐다. 2019년도 정부 전체 총예산은 올해보다 9.7% 늘어난 470조 5000억 원이다.

보건복지부는 이 가운데 저출생 위기 대응 6개 주요사업 예산으로 ▲영유아 보육료 3조 4053억 원 ▲아동수당 1조 9271억 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777억 원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686억 원 ▲다함께 돌봄 138억 원 ▲시간제 보육 110억 원, 모두 5조 5035억 원을 책정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예산 편성과 관련해 “(보건복지부 예산이) 정부 전체 총지출의 15.4% 수준으로 정부 전체 지출에서 15%를 넘긴 것은 이번 2019년도 예산이 처음”이라며 “저출생을 막고자 서비스 질을 높이고 돌봄 서비스 접근성 향상을 통해 양육 가정의 경제적 부담 완화 및 안전한 출산과 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고자 하는 취지를 예산에 중점적으로 반영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번 보건복지부 예산안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영유아 보육료(3조 4053억 원)는 2019년 최저임금 인상 반영 등 보육료 현실화를 위해 2018년 대비 0~2세 보육료 단가 6.3% 상당 인상(부모 보육료 3.0%, 기본보육료 10.9%)이 반영된 것이다. 

올해 대비 가장 예산이 증액되는 사업은 ‘다함께 돌봄’ 사업으로, 2018년 9억 원에서 2019년 138억 원으로 129억 원 증액됐다. 초등학생 대상 보편적 돌봄 서비스 지원과 부모의 육아 부담 경감을 위해 다함께 돌봄센터 200개소 추가 확충할 예정이다. 

‘아동수당’ 사업은 6세 미만(소득 하위 90%인 약 220만 명) 아동에게 월 10만 원 지급에 1조 2175억 원 증액됐다. 2018년 예산안에는 9월부터 지급 시작해 4개월분만 반영됐고, 2019년부터 12개월분 예산이 책정된 것이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사업 예산안은 777억 원으로 올해 대비 73% 증액했다. 산모와 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지원대상을 기준 중위 소득 80%에서 100%로 확대해 11만 7000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또 가정양육 지원, 다양한 보육서비스 제공을 위한 시간제 보육 제공기관 40개소를 확대하는 데 13억 원을 증액해 110억 원의 예산을 반영했고,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40% 달성을 위해 선호도가 높은 국공립어린이집 450개소를 추가 확충하는 데 2억 원을 증액해 686억 원 편성했다.

그밖에 보육교사의 업무 부담 경감 및 휴게시간 보장을 위해 보육시설의 보조교사 1만 5000명과 대체교사 700명을 증원하고, 국공립 및 정부지원 어린이집 인건비를 인상(원장 1.8%, 교사 2.3%)한다. 현재 2만 5000명의 보조교사가 전국의 4만여 개 보육시설에서 근무하고 있다. 여기에 1만 5000명의 보조교사를 추가로 투입하면 4만 명의 보조교사가 현장에서 활동하게 된다.

또 낡고 노후화된 지역아동센터의 환경개선 지원에 96억 원의 예산안이 반영됐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