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이어 김학용에 경악… 자유한국당은 이기적인 집단”
무료학습이벤트 무료학습이벤트
“김성태 이어 김학용에 경악… 자유한국당은 이기적인 집단”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8.09.1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장지화 여성·엄마민중당 대표, 10일 민중당 대표단회의서 강력 비판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지난 7일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저출산 위기의 원인이 청년들의 가치관에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초래했다. 사진은 지난 11월 9일 국회에서 열린 '2018년 보육환경 개선을 위한 보육예산의 현재와 미래 대토론회' 당시 모습.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지난 7일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저출산 위기의 원인이 청년들의 가치관에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초래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9일 국회에서 열린 '2018년 보육환경 개선을 위한 보육예산의 현재와 미래 대토론회' 당시 모습.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장지화 여성·엄마민중당 대표가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10일 오전 8시 서울 여의도동 민중당사에서 열린 제3차 민중당 대표단회의에서 장 대표는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경기 안성시)을 향해 “꼰대 소리 들을 만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7일 김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주최 포럼에서 “요즘 젊은이들은 내가 행복하고, 내가 잘사는 것이 중요해서 애를 낳는 것을 꺼리는 것 같다”며, “부모 세대들은 아이를 키우는 게 쉬워서 아이를 많이 낳았겠는가. 청년들이 가치관부터 바꿔야 한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초래했다.

장 대표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허무맹랑한 출산주도성장에 이어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의 저출산 원인 진단에 경악했다”며, “(저출산 위기를) 요즘 젊은이들이 ‘내가 행복하고 내가 잘사는 것이 중요해서 애를 안 낳는 것 같다’며 청년들의 가치관 탓으로 돌렸다”고 말했다.

이어 장 대표는 “시쳇말로 꼰대 소리 들을 만하다”며, “3포, 5포를 넘어 7포 세대를 만든 책임이 청년들에게 있는가? 집값 땅값 다 올려놓고 사지로 내몬 게 누군데 누구 탓을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장 대표는 “청년 세대의 아픔, 저출산의 복합적인 원인을 모르고 아메바적인 사고로 저출산 대책을 뱉어내는 자유한국당이야말로 이기적인 집단이다”라고 규탄했다.

한편 지난 5일에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을 비판하고, 출산장려금 2000만 원과 성년기까지 1억 원의 수당을 지급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출산주도성장'을 주장한 바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