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제품을 수제쿠키로 둔갑'...미미쿠키 행태에 엄마들 '공분'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대형마트 제품을 수제쿠키로 둔갑'...미미쿠키 행태에 엄마들 '공분'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8.09.28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심지어 유기농 제품이라고 속이기도...경찰, 본격적인 수사 착수

【베이비뉴스 김윤정 기자】

수제쿠키 전문점 미미쿠키가 대형마트의 제품을 직접 만든 것처럼 속여 판매해 논란을 일으켰다. ⓒSNS
수제쿠키 전문점 미미쿠키가 대형마트의 제품을 직접 만든 것처럼 속여 판매해 논란을 일으켰다. ⓒSNS

수제쿠키 판매점 미미쿠키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미미쿠키는 소비자들에게 대형마트 코스트코의 제품을 유기농 수제 쿠키라고 속여 판매하고, 친환경농어업법과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일으키고 있다.

수제쿠키 전문점 미미쿠키는 지난 2016년 충청북도 음성군에 문을 열고, 유기농 밀가루와 동물성 생크림 등을 사용해 쿠키와 빵을 만들어 판매한 업체로 전해졌다. 특히 상호명에 운영자 부부 아기 태명인 ‘미미’를 사용하면서 아이를 둔 엄마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미미쿠키는 방부제와 첨가물을 넣지 않은 유기농 수제 제품을 판매한다고 홍보했다. 건강하고 맛있는 제품을 판매한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미미쿠키 매장 앞에 손님들이 줄을 늘어선다는 후기글이 온라인에 올라오기도 했다.

미미쿠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도 쿠키나 케이크, 마카롱 등을 홍보하고 판매했다. 하지만 지난 20일 한 소비자가 공동구매가 이뤄지는 온라인 카페에 미미쿠키가 대형마트 쿠키의 포장만 바꿔 판매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이른바 ‘포장갈이’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소비자들은 쿠키 외에도 롤케이크, 마카롱 등에 대해서도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미미쿠키 측은 상품판매 입점을 진행했던 온라인 카페에 글을 올려 “큰 이윤을 남기려고 시작한 일은 아니다”, “직접 작업을 했었지만 물량이 많아지면서 하면 안 될 선택을 하게 됐다. 솔직히 돈이 부족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미미쿠키 운영자는 논란이 일자 상품판매 입점을 진행했었던 온라인 카페에 해명 글을 내놨다. ⓒSNS
미미쿠키 운영자는 논란이 일자 상품판매 입점을 진행했었던 온라인 카페에 해명 글을 내놨다. ⓒSNS

미미쿠키를 둘러싼 의혹은 이것만이 아니다. 미미쿠키가 친환경 인증을 받지 않고 업체를 운영해왔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미미쿠키가 친환경 인증업체가 아니라면 제품을 유기농이라고 광고했을 때 친환경농어업법 위반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 논란이 거세지자 미미쿠키 측은 운영하던 SNS에 22일 “폐점합니다”란 말만 남긴 채 계정을 없애고 연락을 두절했다.

소비자들은 제품을 속여 판매한 미미쿠키에 대한 분노를 드러냈다. 아이디 doroth*****는 “단순히 수제쿠키가 아니라 유기농 재료로 만든 거라고 해서 아토피 있는 아기들을 키우는 집이나 아픈 가족이 있는 분들이 줄서가며 선착순으로 겨우 구입할 만큼 인기가 좋았다. 그냥 재포장해서 판매해도 괘씸한데 재료의 성분까지 다 속인 거라 더 문제”라고 비판했다.

아이디 che*****는 “어디 믿고 먹을 게 있겠나. 괜히 미미쿠키 때문에 정직한 다른 업체들도 의심받게 생겼다. 이런 업체는 벌받아야한다. 제대로 벌 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아이디 howin*****는 “착한 쿠키라고 해서 일부러 발품 팔아 주문해 아이들에게도 먹였는데 너무 하다. 요즘엔 먹거리 하나도 생각해서 사게 되는데 뒤통수 맞으니”라며 공분했다.

일부 소비자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미미쿠키 운영자의 처벌을 요구하는 내용의 청원글도 올렸다. 소송을 준비하는 소비자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 음성 경찰서는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그러자, 최근 미미쿠키 대표가 경찰에 자진 출석 의사를 밝혀 소환 시기를 조율하고 있는 상태다. 경찰은 온라인에 제기된 의혹들을 검토하고 사기 및 통신판매업법 위반 혐의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