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일규 의원 "어린이집 영양사 인건비 지원 필요"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윤일규 의원 "어린이집 영양사 인건비 지원 필요"
  • 이중삼 기자
  • 승인 2018.10.11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전국 4만 개 어린이집 중 직접 관리하는 영양사는 950명뿐

【베이비뉴스 이중삼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충남 천안시병)이 영유아에게 제대로 된 영양공급을 하기 위해 어린이집 영양사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11일 윤일규 의원이 제출받은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약 4만여 개의 어린이집 시설 중 이를 직접 관리하는 영양사는 약 950명뿐이다. 영유아 100인 이상을 보육하는 어린이집에서만 영양사를 고용하도록 정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그 숫자가 너무 적다고 윤 의원은 지적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상 성인은 1회 50인 이상의 급식을 제공하는 집단 급식소의 경우 1인의 영양사를 단독 배치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영유아의 경우 100인 이상을 보육하는 어린이집에 영양사 1명을 배치하되 총 5개 이내 어린이집 공동 관리를 허용하고 있다. 100인 이하 어린이집의 경우 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소관인 어린이집급식관리지원센터에서 관리를 받도록 하고 있다.

윤 의원은 "영유아는 신체가 급성장하는 동시에 면역력이 약해 식중독 등 감염성 질환에 취약해 무엇보다 영양관리와 급식관리가 중요하지만 현행법상으로는 성인보다 못한 처우가 제공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의원은 "현실이 이렇다 보니 매년 수백 건의 어린이집 부실급식 실태가 보고되고 있고 식약처는 매년 수백억 원을 들여 어린이집급식관리지원센터를 통해 영유아에게 바른 먹거리를 제공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잘 이행되지 않고 있다"면서 "복지부는 영양사 고용현황만 확인할 뿐 어린이집 영양사에 대한 별다른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그는 전국의 모든 어린이집은 복지부에서 관리하고 지원하지만, 급식만 예외적으로 인원수에 따라서 이원화돼 있는 부분도 꼬집었다. 끝으로 윤 의원은 "이런 문제들을 개선하기 위해 어린이집 영양사 인건비 지원 등 어린이집 영양사 처우개선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관리체계를 일원화를 하루빨리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