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집 TPU 퍼즐매트, 18일 낮 12시 40분 현대홈쇼핑 생방송 단독 론칭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알집 TPU 퍼즐매트, 18일 낮 12시 40분 현대홈쇼핑 생방송 단독 론칭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8.10.1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시공비 전액 무료 및 최대 24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 제공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알집 TPU 퍼즐매트에 사용된 TPU는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 받아 의료기관에서 폭넓게 사용하고 있는 신소재다. ⓒ알집매트
알집 TPU 퍼즐매트에 사용된 TPU는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 받아 의료기관에서 폭넓게 사용하고 있는 신소재다. ⓒ알집매트
안전하고 깨끗한 놀이방매트로 대한민국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알집매트'가 현대홈쇼핑에서 18일 낮 12시 40분부터 한시간 동안 신개념 놀이방 퍼즐매트인 ‘알집 TPU 퍼즐매트'를 단독 론칭한다.
 
지난 5월 퍼즐매트 시장에 ‘알집 TPU 퍼즐매트'로 출사표를 던져 성공적으로 론칭한 바 있는 알집매트는 그동안 홈페이지를 통해 상담예약 판매만 진행했으나, 유통 채널 확대를 위해 TV홈쇼핑에 입점했다. 이번 방송에서 알집매트는 매트 설치 방식을 직접 확인하고 싶어하는 소비자를 위해 방송에서 시공 장면을 시연하는 한편, 알집 TPU 퍼즐매트가 빈틈없이 층간 소음을 감소 시키는 효과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방송을 구성했다. 홈쇼핑 라이브 방송에서 자세한 설명을 확인할 수 있으며, 전화 한 통이면 인테리어 시공 서비스를 쉽게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도 최대한 활용할 예정이다.
 
알집매트는 이번 현대홈쇼핑 첫 론칭을 기념해 다양한 혜택을 마련했다. 우선 전 제품을 최대 41%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한다. 현대홈쇼핑을 통해 시공서비스를 구매할 경우 15만 원 상당의 시공비가 무료다. 또 최대 24개월 무이자 할부로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그동안 비용 때문에 매트 시공을 망설였던 고객들에게 좋은 기회다.
 
상품은 총 6가지로 구성됐다. 20평형대(거실+복도), 20평형대(거실+복도+주방), 30평형대(거실+복도), 30평형대(거실+복도+주방), 40평형대(거실+복도), 40평형대(거실+복도+주방)로, 평형 및 공간에 따라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컬러는 시티 마블, 오가닉 우드, 어반 그레이, 크림 베이지 총 4가지로 원하는 스타일에 따라 인테리어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다.
 
평형대, 공간, 컬러를 선택 주문하면 10일 안에 알집매트의 시공 전문가가 고객에게 직접 해피콜 서비스를 제공하며, 스케줄을 고객과 함께 조정하기 때문에 원하는 날짜와 시간에 시공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방송 당일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은 현대홈쇼핑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에서 동일한 혜택과 구성으로 미리 구매할 수 있다. 특히 미리 주문 고객은 방송 전에 시공 전문가가 먼저 해피콜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며, 시공 스케줄도 빠른 날짜로 선점할 수 있다.
 
알집매트 관계자는 "놀이방 매트 시장을 선도하는 1등 기업인 알집매트와 현대홈쇼핑이 만나 최상의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번 방송은 놀이방매트 1위 기업이 만든 품질과 서비스, 가격 등 모든 면에 우수한 알집 TPU 퍼즐매트를 TV홈쇼핑에서 합리적으로 구매할 기회"라고 밝혔다.
 
한편 알집 TPU 퍼즐매트에 사용된 TPU(열가소성 폴리우레탄)는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 받아 의료기관에서 폭넓게 사용하고 있는 신소재로, 각 가정의 인테리어 구조에 맞춰 설치할 수 있는 시공형태의 놀이방 매트다. 시공 직후에도 바로 일상 생활이 가능한 간편한 시공 방식, 넘어져도 충격이 흡수 되고 바로 원래 상태로 복원되는 고탄성 쿠션이 내장돼 있다. 그 외 생활방수가 가능하기 때문에 오염시 물티슈나 물걸레로 간단하게 닦아 청소할 수 있으며 매트에서 청소기도 사용할 수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