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유모차를 들고 계단을 오르며…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웹툰] 유모차를 들고 계단을 오르며…
  • 웹투니스트 우야지
  • 승인 2018.11.0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나도?? 몰랐던 일 13화] 엘리베이터 없는 곳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지난 주말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길을 나섰다.

결혼식장 주차장이 협소해서 근처 공영주차장에 주차를 했다.

"저기 있다."

"소망이 막 잠들었어요. 유모차에 태워서 가야겠어."

"z z z"

"그러자."

그렇게 지하 2층에 주차를 하고 엘리베이터를 찾았다.

하지만 아무리 찾아도 계단만 있고 엘리베이터는 없었다.

"설, 설마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가?"

"지하3층 주차장인데?!"

계속 엘리베이터를 찾고 있으니 지나가던 분이 엘리베이터가 없다고 하셨다.

"여기 엘리베이터 없어요. 계단만 있어요."

"에?"

"네?"

너무 난감했다.

지하 3층 주차장에 엘리베이터가 없다니!

"어쩌지?"

"유모차 들고 계단 올라가야지…."

"소망이 깨울 수는 없으니…."

유모차를 들고 계단을 오르며 생각했다.

정작 가고 싶은 곳은 들어오지 못하게 안내문을 잘 붙이면서

"노키즈존, 유모차 금지, 반려동물 금지"

"너무한 거 아냐? 엘리베이터 없는 건 어쩔 수 없어도 안내 표지판 하나 없다니!"

"그러게! 휠체어 탄 분들은 어쩌라는 거지?"

"아이고 허리야…."

어째서 정작 필요한 곳의 안내 표지판은 부족할까?

*웹투니스트 우야지는 난임 3년을 거쳐 딸을 낳은 이야기를 인스타그램에 웹툰으로 그렸고 지금은 육아웹툰을 그리고 있습니다. 디자이너로 13년을 일했고 앞으로는 그림을 만화를 계속 그리고 싶은 새내기 작가입니다. 저서로는 「우리 집에 아이가 산다」가 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