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도법으로 성별 예측? 태아 성별 확인의 모든 것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각도법으로 성별 예측? 태아 성별 확인의 모든 것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8.11.22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맘스룸] 임신 14주 이후부터 성별 확인 가능, 반전 가능성은?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임신’이라는 생애 첫 경험. 그래서인지 임신 시기에는 초음파 사진 한 장을 놓고도 아기에 대한 궁금증을 쏟아내곤 하는데요. 그중에서도 임신 초기, 부모들의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는 태아의 성별이죠. 예비 엄마 아빠가 궁금해 하는 태아 성별 확인의 모든 것을 지금부터 알려드리겠습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임신’이라는 생애 첫 경험. 그래서인지 임신 시기에는 초음파 사진 한 장을 놓고도 아기에 대한 궁금증을 쏟아내곤 하는데요. 그중에서도 임신 초기, 부모들의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는 태아의 성별이죠. 예비 엄마 아빠가 궁금해 하는 태아 성별 확인의 모든 것을 지금부터 알려드리겠습니다.

먼저, 태아의 성별은 언제부터 확인할 수 있을까요. 보통 태아의 생식기가 발달해 남녀 구별이 확실해지는 시기는 ‘임신 14주 이후’입니다. 단, 의료법상 의사는 임신 32주 이전에 태아의 성별을 부모에게 알릴 수 없습니다.

인터넷 상에서는 임신 중에 알게 된 성별이 몇 주가 지나자 바뀌었다거나, 바뀔 가능성이 있는지 여부를 묻는 글들이 종종 올라오는데요. 사실, 성별은 수정될 때부터 이미 결정됩니다. 다시 말해, 초음파 사진을 착각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임신 중 성별의 반전 가능성은 전혀 없습니다.

또 임신 12주, 태아의 성기 부분이 하늘로 향하면 아들, 평행하면 딸이라는 이른바 ‘각도법’에 대해 한번쯤은 들어보셨을 텐데요. 전문가에 따르면 이 시기는 남녀 모두 생식기 부분이 튀어나 보이기 때문에 초음파 사진 상으로는 태아의 성별 확인이 어렵습니다.

마지막으로 임신부가 여드름이 많이 나는지 여부나, 입덧의 정도, 배 형태를 보고 아들딸을 구분할 수 있다는 속설 역시 과학적인 근거는 없다고 하는데요. 태아의 성별을 둘러싼 수많은 속설과 추측들, 섣불리 믿어서는 안 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여러분의 행복한 육아를 돕는, 육아캐스터 이나영이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