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성폭력·가정폭력 추방 주간 '미쓰백' 특별상영회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여성가족부, 성폭력·가정폭력 추방 주간 '미쓰백' 특별상영회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8.11.1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비혈연가족' 사회적 의미와 가정폭력 관련 법 개선 사항 짚는 토크콘서트도 진행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영화 ‘미쓰백’은 어린 시절 아동학대를 겪었던 전과자 여성이 자신의 과거를 떠올리게 하는 동네 아이를 우연히 만나 서로에게 소중하고 힘이 되는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렸다. ⓒ여성가족부
영화 ‘미쓰백’은 어린 시절 아동학대를 겪었던 전과자 여성이 자신의 과거를 떠올리게 하는 동네 아이를 우연히 만나 서로에게 소중하고 힘이 되는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렸다.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원장 변혜정)은 15일 오후 6시 30분 롯데시네마 합정(마포구 합정동 소재)에서 시민 130여 명을 초청해 가정폭력과 아동학대를 주제로 한 영화 ‘미쓰백’(감독 이지원) 특별상영회와 토크콘서트를 갖는다.

이번 행사는 ‘성폭력·가정폭력 추방주간’(11월 25일~12월 1일)을 맞아 친밀한 관계 속에서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가정폭력에 대해 국민들의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영화 ‘미쓰백’은 어린 시절 아동학대를 겪었던 전과자 여성이 자신의 과거를 떠올리게 하는 동네 아이를 우연히 만나 서로에게 소중하고 힘이 되는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렸다. 

관람에 이은 토크콘서트에서는 신수정 이화여자대학교 인권센터 박사와 영화평론가인 김윤아 건국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교수가 토론자로 참여한다. 

토론자들은 영화 속 미쓰 백과 아이의 관계가 보여주는 ‘비혈연가족’의 사회적 의미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가정폭력 및 아동학대 관련한 현행 법제도의 개선사항 등을 짚어본다. 이후 토론자들은 관객과 자유로운 질의 응답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