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전 예비맘, 임신 준비할 때 한방 치료 병행해 보세요"
"임신 전 예비맘, 임신 준비할 때 한방 치료 병행해 보세요"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8.11.1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고령임신 및 질환으로 인한 난임 증가, 자궁 부담 줄이는 한의학 치료 도움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자윤한의원 부평부천점 신재안 원장. ⓒ자윤한의원
자윤한의원 부평부천점 신재안 원장. ⓒ자윤한의원

평균 초산 연령이 31.4세를 기록했다. 결혼과 임신이 늦어지는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고령 임신으로 인한 난임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결혼 후 임신과 출산이 자연스러웠던 시기가 지나고 이제 난임은 사회적 문제로 자리잡았다. 
 
여성과 남성의 연령이 높아지면 높아질수록 난자와 정자의 활동성과 기능이 자연스럽게 약화될 수 있다. 아이를 갖는 것에도 준비가 필요하다. 
 
임신은 건강한 난자와 정자가 만나 수정란을 형성하고 수정란이 분화되면서 난관을 통과해 자궁내막에 안전하게 착상돼야 한다. 이 과정 중 한 부분이라도 어긋난다면 난임으로 이어진다. 그러나 난임은 원인불명의 이유로 발생하기도 한다. 

여성은 난소와 자궁의 기능을 강화해 건강한 착상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 난소가 건강해야 질이 좋은 난자가 만들어지고 여성호르몬 분비가 원활해지면서 자궁내막이 발달해 수정란을 안정적으로 착상시킨다.

자윤한의원 부천부평점 신재안 원장은 “결혼을 준비하며 동시에 임신을 준비하는 예비부부들이 늘고 있다. 이들은 건강한 아기를 출산할 수 있는 건강정보와 건강한 음식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해서는 균형 잡힌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단일 불포화 지방산이 풍부한 음식, 견과류, 올리브유, 등푸른 생선 등을 권장하고 트랜스지방이 포함된 음식은 주의해야 한다”고 말한다. 

한편 초산 연령 증가뿐만 아니라 자궁근종과 자궁선근증, 다낭성난소증후군, 자궁내막증, 난소낭종, 질염, 자궁경부이형성증 등 여성의 자궁질환도 난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임신준비기간이 길어질수록 성공률은 낮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가능한 조기부터 적극적으로 임신을 준비하는 것이 임신 성공율을 높이는 방법이다.

자윤한의원 부천부평점 신재안 원장은 “임신 계획이 있는 여성이라면 자궁질환이 있는지 확인해 보고, 질환이 있다면 반드시 치료를 선행해야 한다”며 “자궁의 부담을 줄이는 한의학 치료를 병행한다면 건강한 임신과 출산, 난임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