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줄포토] 끝나지 않은 가습기살균제 참사...'아빠의 눈물'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세줄포토] 끝나지 않은 가습기살균제 참사...'아빠의 눈물'
  • 김재호 기자
  • 승인 2018.11.2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가습기살균제' 제조·유통시킨 SK케미칼·애경산업 다시 고발

【베이비뉴스 김재호 기자】

27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1층 로비 앞에서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이하 가습기넷)는 가습기살균제 원료 물질을 개발하고 유통시킨 업체로 가습기살균제 대참사의 원흉으로 꼽히고 있는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과 가습기살균제 원료로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 및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을 사용해 '가습기메이트'를 제조ㆍ유통시켜 많은 국민들을 죽거나 다치게 만들었음에도 처벌은커녕 수사조차 받지 않아 온 애경산업의 전ㆍ현직 최고위 임직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2016년에 이어 두 번째 고발하였다. 2006년 발병 3개월 만에 당시 만 2세의 나이로 사망한 여아 규은 양의 아버지 이재용 씨가 피해자 발언을 하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27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1층 로비 앞에서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이하 가습기넷)는 가습기살균제 원료 물질을 개발하고 유통시킨 업체로 가습기살균제 대참사의 원흉으로 꼽히고 있는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과 가습기살균제 원료로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 및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을 사용해 '가습기메이트'를 제조·유통시켜 많은 국민들을 죽거나 다치게 만들었음에도 처벌은커녕 수사조차 받지 않아 온 애경산업의 전·현직 최고위 임직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2016년에 이어 두 번째 고발하였다. 2006년 발병 3개월 만에 당시 만 2세의 나이로 사망한 여아 규은 양의 아버지 이재용 씨가 피해자 발언을 하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2006년 발병 3개월 만에 당시 만 2세의 나이로 사망한 여아 규은 양의 아버지 이재용 씨가 피해자 발언중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딸 규은 양은 급성 호흡부전 증후군, 급성 간질 폐렴의증으로 사망 진단을 받았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2006년 발병 3개월 만에 당시 만 2세의 나이로 사망한 여아 규은 양의 아버지 이재용 씨가 피해자 발언중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딸 규은 양은 급성 호흡부전 증후군, 급성 간질 폐렴의증으로 사망 진단을 받았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당시 만 2세의 나이로 사망한 규은 양의 아버지 이재용 씨가 피해자 발언중에 허공을 바라보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당시 만 2세의 나이로 사망한 규은 양의 아버지 이재용 씨가 피해자 발언중에 허공을 바라보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피해자 6210명 가운데 사망자만 1359명, 생존 환자 4851명에 이르는 가습기 살균제 대참사...

아직까지도 일부 가해 업체의 책임자, 관련자 소수만이 기소돼서 처벌받고 있을 뿐 피해자들의 고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2006년 발병 당시 만 2세의 나이로 사망한 피해자 규은 양의 아버지 이재용 씨는 오늘도 딸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립니다.

[세줄포토] 세줄포토는 베이비뉴스 사진기자들이 취재 현장에서 만나는 다양한 이야기를 단 세 줄의 짧은 글로 전하는 사진기사입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