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와 새해 첫 날도 경복궁·종묘 갈 수 있다
크리스마스와 새해 첫 날도 경복궁·종묘 갈 수 있다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8.12.2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문화재청 "우리 문화유산 보며 뜻 깊은 새해 맞이하길…"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경복궁 근정전 전경. ⓒ문화재청
경복궁 근정전 전경. ⓒ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오는 25일 성탄절과 2019년 새해 첫 날인 1월 1일, 경복궁과 종묘에 휴무일(매주 화요일)을 적용하지 않고 전면 개방한다고 20일 밝혔다.

매 주 월요일 휴무인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조선왕릉, 현충사(충남 아산), 칠백의총(충남 금산), 만인의총(전북 남원), 세종대왕릉(경기 여주)도 성탄절과 1월 1일에 공휴일 휴무를 적용하지 않고 개방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추운 겨울, 우리 주변의 이웃을 한 번 더 돌아보고 가족과 친구, 연인과 함께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뜻 깊은 시간을 보냈으면 하는 바람으로 성탄절과 1월 1일에 궁·능·유적지를 개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어 "이번 궁·능·유적지 개방을 통해 고궁과 왕릉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이 올 한해를 차분히 정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는 기쁨을 마음껏 누리길 바라며 앞으로도 모든 국민이 우리 문화유산으로 행복한 삶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