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뉴스] 황금돼지와 뽀뽀를!
[스토리뉴스] 황금돼지와 뽀뽀를!
  • 최대성 기자
  • 승인 2019.01.0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2019년 기해년(己亥年), 모든 부모의 새해 소망은?!

【베이비뉴스 최대성 기자】

8살 규리가 새끼 돼지를 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여덟 살 규리가 새끼 돼지를 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2019년은 어느 해보다 출산율이 높아진다는 황금돼지해입니다. 재물이 넘치고 큰 복이 온다는 속설에 아이의 행복을 바라는 부부들이 더욱 선호하기 때문입니다.

이천 돼지박물관 전경. 크게 박물관과 체험관으로 나눌 수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이천 돼지박물관 전경. 크게 박물관과 체험관으로 나눌 수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새해에 태어날 아이의 행복도 중요하지만, 이미 태어난 아이들도 행복하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실제로 돼지를 만나 새해 소원을 빌 수 있다는 돼지박물관을 찾았습니다.    

한 가족이 돼지박물관을 관람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한 가족이 돼지박물관을 관람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경기 이천시 율면에 위치한 돼지박물관은 이종영 촌장이 2011년 11월 설립해 축산 체험 농장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돼지박물관 내부에 전시된 돼지 공예품.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돼지박물관 내부에 전시된 돼지 공예품.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돼지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저금통, 시계, 잡지 등을 포함해 세계 각국에서 수집한 돼지 공예 작품과 돼지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에게 인기 나들이 장소로 오래전부터 입소문을 타고 있습니다.

돼지공연은 약 50분간 진행된다. 영리하고 애교 많은 돼지들의 진짜 모습을 관람할 수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돼지공연은 약 50분간 진행된다. 영리하고 애교 많은 돼지들의 진짜 모습을 관람할 수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체험 중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은 단연 돼지공연입니다. 볼링 치는 돼지, 허들 넘는 돼지, 축구 하는 돼지, 장난감 치우는 돼지, 여행가방에 숨는 돼지, 그리고 뽀뽀하는 돼지 등 예상 밖의 똑똑함(?)과 귀여움으로 무장한 돼지들이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도 사로잡습니다.

놀랍고 재미있는 돼지공연.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놀랍고 재미있는 돼지공연.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돼지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돼지와의 뽀뽀 시간. 잘생긴 돼지와 뽀뽀를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생겼지만 정작 아이들 표정엔 망설임이 역력합니다.

돼지와 뽀뽀를 하기 위해 무대 위로 올라선 서은이.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돼지와 뽀뽀를 하기 위해 무대 위로 올라선 서은이.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그도 그럴 것이 세상에 태어나 엄마, 아빠 다음으로 돼지와 뽀뽀를 해야 한다는 점은 큰 부담(?)일 것입니다. "네가 언제 돼지랑 뽀뽀를 해보겠니?" 망설이는 아이를 보던 엄마의 부추김이 짓궂습니다. 모두가 망설이던 순간 네 살배기 꼬마가 첫 번째로 용기를 냅니다.

"황금돼지와 뽀뽀를!" 36개월 서은이가 돼지와 뽀뽀를 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황금돼지와 뽀뽀를!" 36개월 서은이가 돼지와 뽀뽀를 하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축축했어요…."

돼지의 뽀뽀를 받은 서은이의 소감은 명쾌했습니다. 서은이가 용기를 내자 다른 아이들도 앞다퉈 손을 듭니다. 그렇게 황금돼지의 기운을 받은 아이들은 공연이 끝난 후 야외에서 다시 돼지들과 만났습니다. 

공연장 밖에서 돼지들과 다시 만난 가족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공연장 밖에서 돼지들과 다시 만난 가족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어머, 진짜 돼지 털이야~."

발밑을 바삐 돌아다니는 돼지들을 쓰다듬던 한 엄마가 뻣뻣한 돼지 털에 놀랐습니다. 아이들도 마치 강아지 같은 돼지의 모습에 한껏 신이 났습니다. 핑크빛 새끼 돼지를 안은 여덟 살 규리도 환하게 웃습니다.

돼지 새끼를 안고 포즈를 취하는 규리, 서은 자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새끼 돼지를 안고 포즈를 취하는 규리, 서은 자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새끼 돼지를 안은 아이들은 저마다 새해 소원을 빌었습니다. 행복해하는 두 아이를 지켜보던 엄마는 "서은이가 새해에 유치원에 가는데 잘 적응했으면 좋겠어요. 또 우리 가족 모두 건강하고 부자 됐으면 좋겠어요"라며 활짝 웃습니다.

돼지박물관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 규리와 서은이가 엄마와 함께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돼지박물관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 규리와 서은이가 엄마와 함께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황금돼지를 안은 규리와 서은이의 행복한 얼굴, 아이를 둔 모든 부모가 소원하는 새해 소망일 것입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