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기에도 경제교육이 가능한가요?
유아기에도 경제교육이 가능한가요?
  • 칼럼니스트 김경란
  • 승인 2018.12.3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성공하는 우리 아이] 유아기 경제교육

Q. 어릴 때부터 자녀에게 돈의 가치와 소중함을 알게 하는 것도 부모가 가르쳐야 하는 중요한 덕목이라고 생각됩니다.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들이 올바른 경제습관을 형성해서 합리적인 소비자가 될 수 있을까요?

ⓒ베이비뉴스
ⓒ베이비뉴스

A. 유아기에도 경제교육을 시작하십시오, 경제란 우리 생활에 필요한 물건이나 서비스 등을 만들고 사용하는 모든 활동이므로 유아기부터 현명한 경제교육이 중요합니다.

◇ 경제교육을 언제부터 할 수 있을까요?

어린아이들도 이미 일상생활 속에서 매일 과자나 우유 등 식품을 사기도 하고 로봇트나 인형 등 놀잇감을 구입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만화영화나 뮤지컬 등을 관람하면서 의식주 활동은 물론 문화생활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소비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사회구성원으로서 누구나 소비와 지출 등을 통하여 경제활동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설날 어린아이들에게 동전과 지폐 중에서 어떤 것을 갖고 싶은지 질문합니다. 혹은 천 원권 지폐와 만 원권, 오만 원권 중에서 선택하도록 하면 유아는 어떤 것을 가져야 할지 몰라서 가장 많이 보았던 지폐를 선택하기도 합니다. 유아도 매일 경제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 유아기에 절제습관을 형성한다면 수입에 근거한 지출을 하는 성인으로 성장할 수 있을까요?

현명한 소비자가 되는 것은 현대사회를 살아가면서 정말 중요한 능력입니다. 유아기부터 제한된 재원으로 올바르게 소비하는 방법을 알려주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린 유아에게도 현재 사용할 수 있는 금액을 알려주고 일상생활에서 경험하는 여러 가지 경제적인 상황과 관련된 갈등을 파악하여 올바르게 실천할 수 있도록 이야기해주시기 바랍니다. 경제활동에 대한 다양한 경험을 하는 동안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 등에 대한 지식을 갖추도록 경제적인 상황에 대한 경제교육이 필요합니다.

◇ 가장 필요한 것부터 구입하도록 절제하는 습관을 유아기에도 가르칠 수 있을까요?

아이들 눈높이에서 시작한다면 모든 사회생활에서 필요한 지식과 습관을 가르칠 수 있습니다. 우선 자녀가 물건을 사달라고 할 때 돈을 직접 내어보도록 하는 것부터 시작할 수 있습니다.

또 과자를 하나만 선택하여 사도록 이야기하십시오, 다양한 과자가 있지만 하나만 구입할 수 있다고 이야기하여 여러 가지 중에서 과자 하나를 선택하는 경험, 모든 것을 다 가질 수 없다고 이유를 설명해주는 것도 좋은 경제교육 방법입니다.

◇ 어린아이에게도 물건을 구입할 때 돈을 주어도 괜찮을까요?

자녀에게 실제 조금씩 돈을 주어 어릴 때부터 돈의 가치와 원하는 절약의 결과를 경험하게 하십시오, 아이의 이름으로 통장을 개설해보세요. 설날이나 생일, 초등학교 입학 등 특별한 날에게 친지 등에게 받은 용돈을 아이의 이름으로 개설된 통장에 입금하고, 입금된 금액 옆에 준 사람. 특별한 이유 등에 대하여 기록해주세요.

그러면 아이는 성장하면서 자신이 타인에게 받은 돈의 금액과 상황 등을 기억하고 이에 대하여 자신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할머니, 초등학교 입학, 일십만 원"이라고 기록되어 있다면 자신이 축하받은 이유와 이에 대한 의미를 알아가게 될 것입니다.

◇ 저희 아이는 무조건 사달라고 떼를 쓰는데요, 정말 어린아이도 절제하는 것이 가능할까요?

전반적인 가정의 경제 상황에 관심을 가질 수는 없지만 마트나 슈퍼에 갈 때 미리 약속을 하고 제한된 약속에 대해서만 아이에게 허용하는 경험을 반복한다면 아이도 천천히 절제에 대한 습관을 형성할 수 있습니다. 경제교육에서 무엇보다도 절약과 절제하는 습관을 길러주는 일은 매우 중요합니다.

경제교육은 돈을 쓰지 말고 저축을 하라고 알려주는 것보다는 저축해서 원하는 곳에 돈을 쓸 수 있는 현명한 소비자가 되는 것을 알려주는 교육입니다.

*칼럼니스트 김경란은 현재 광주여자대학교 유아교육과 교수로서 예비 유아교사들을 양성하고 있으며, 유치원과 어린이집에서의 교사, 원감, 원장으로서 현장에서의 경험을 부모와 공유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자녀 발달에 대한 특성의 이해와 실제적인 양육의 솔루션을 제공하여 성공하는 우리 아이를 키우고자 하는 부모 지원을 위해 많은 부모를 만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