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불순, 다낭성난소증후군·조기폐경 등 난소기능 문제 가능성↑
생리불순, 다낭성난소증후군·조기폐경 등 난소기능 문제 가능성↑
  • 칼럼니스트 강소정
  • 승인 2019.01.0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자궁환경 개선하는 한방치료, 인공수정 및 시험관 아기 시술 등에 도움

[연재] 부부한의사 강소정·배광록의 건강한 자궁·방광 로드맵

생리불순은 ‘불규칙한 월경’을 뜻하며 월경이 정상범위를 벗어나는 모든 경우를 말합니다. 생리를 안 하는 무월경 또는 출혈이 지속되는 부정출혈 모두 생리불순에 해당합니다. 생리주기가 빨라져 한 달에 두 번 이상 생리하는 경우도 생리불순입니다. 자궁내막이 너무 두껍거나 얇아도 생리불순을 야기합니다. 이는 모두 호르몬 불균형 상태이므로 난소의 배란 기능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인애한의원 강남점 강소정 대표원장. ⓒ인애한의원
인애한의원 강남점 강소정 대표원장. ⓒ인애한의원

생리불순 대부분은 여성호르몬의 균형이 무너져 발생합니다. 심한 스트레스에 의해 발생하는 것이 대다수이지만 간혹 뇌하수체종양이나, 다낭성난소증후군, 조기폐경, 난소기능저하, 난소기능부전등이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갑상선기능항진증, 갑상선기능저하증, 유즙분비호르몬(prolactin)이 높아지거나 남성호르몬이 강한 경우에도 생리불순이 됩니다. 이는 차후에 난임의 가장 큰 원인이 되므로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는 것이 좋습니다.

현대에는 각종 스트레스와 수면부족, 운동부족, 부적절한 식습관 등 다양한 원인이 작용해 생리불순 환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평소 손발이 차고 소화가 잘 안되면서 자궁과 난소의 활동성이 떨어진 경우가 많습니다. 인애한의원 강남점에서는 자연적으로 호르몬 밸런스를 되찾도록 치료하며 난소가 스스로 기능하도록 돕고 있습니다. 임파순환 촉진 향상과 아랫배 혈액순환 촉진, 노폐물의 원활한 배출을 목표로 하복부 온열치료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우리 몸의 배꼽 옆으로 굵은 대동맥과 대정맥이 나뉘어 흐르는데, 이 혈류는 난소와 자궁으로 직접 들어갑니다. 혈류의 순환을 높이고 혈행을 원활히 하기 위해 배꼽 주변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방치료를 선행하면 자궁환경이 개선되기 때문에 인공수정이나 시험관 아기 시술을 준비 할 때 도움이 됩니다. 몸에 따라 어혈을 풀거나 냉증 개선이 필요할 때 뜸, 좌훈 및 온열 치료 등으로 차가운 아랫배를 따뜻하게 해주면 배란 회복에 좋습니다.

과체중은 저체중만큼 생리불순 환자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칩니다. 살이 찌지 않게 식단에 신경 쓰고, 원활한 혈액 순환을 위한 유산소 운동도 하루 30분씩 하면 좋습니다. 급격한 다이어트는 시상하부와 뇌하수체의 기능을 저하시켜 난포가 못 자랍니다. 다이어트를 하더라도 식사는 거르면 안 됩니다. 

생리불순, 생리통, 생리과다, 하혈, 부정출혈이 반복된다면 근본적인 자궁건강을 돌보시길 바랍니다. 

*칼럼니스트 강소정은 경희대 한의과대학 부인과 박사과정을 밟고 있으며 서울대, 가천대, CHA의과대학교 등에서도 인문학과 한의학을 공부했다. 려한의원, 인제요양병원 등에서 환자들을 진료했고, 현재는 인애한의원 강남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대한한방부인과학회, 대한한방소아과학회 등에서 정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주요 논문으로는 ‘동의보감의 망진(望診)에 나타난 의학적 시선’(한방생리학)이 있다. 또한 메디타임즈 선정 여성, 방광 질환분야 100대 명의에 선정됐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