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청년층 대부분 비타민D 결핍 상태
우리나라 청년층 대부분 비타민D 결핍 상태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1.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서울대 의대 조희경 교수팀, 대학생 4100여명 분석 결과 발표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대학생을 포함한 우리나라 청년층 대부분이 비타민D 결핍으로 나타났다. 비타민D의 혈중 농도가 20ng/㎖ 미만이면 비타민D 결핍, 20.0∼29.9ng/㎖이면 부족으로 진단하는데 우리나라 대학생의 평균 비타민D 농도는 11.1ng/㎖에 불과했다. 한편 혈중 비타민D 농도가 높을수록 콜레스테롤·중성지방 수치와 공복(空腹) 혈당이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1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서울대 의대 조희경 교수팀이 지난 2013년 4∼5월 서울 소재 대학에서 18∼39세의 건강한 남녀 대학생 4124명의 건강검진 자료를 토대로 혈중 비타민D 농도·콜레스테롤 수치·혈당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구결과인 '한국 청년기 성인에서 혈중 비타민D 수준과 심혈관대사 질환 위험요인과의 관련성'은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대학생의 평균 혈중 비타민D 농도는 11.1ng/㎖로, 명백한 결핍 상태였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 대학생을 혈중 비타민 D 농도에 따라 1∼4등급으로 나눴다. 가장 낮은 1등급의 평균은 7.0ng/㎖였다. 가장 높은 4등급의 평균도 16.5ng/㎖로, 여전히 결핍 상태였다. 

연구는 "이는 햇볕 쬐기를 싫어하는 청년층이 전 연령층 가운데 비타민D 결핍 또는 부족 상태가 가장 심각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혈중 비타민D 농도가 최고인 4등급 대학생의 공복 혈당이 100㎎/㎗ 이상일 가능성은 최저인 1등급 대학생의 0.45배에 그쳤다. 4등급 대학생의 총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200㎎/㎗ 이상이거나, 혈중 LDL 콜레스테롤(나쁜 콜레스테롤) 수치가 100㎎/㎗ 이상이거나,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150㎎/㎗ 이상일 가능성은 1등급 학생의 각각 0.74배·0.82배·0.47배였다. 

이는 설령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결핍’ 수준이라 하더라도, 높은 농도일수록 혈당·혈중 콜레스테롤·혈중 LDL 콜레스테롤·혈중 중성지방 등 혈관 건강의 지표가 더 낫다는 의미다. 

비타민D 결핍이나 부족은 골다공증·골절의 위험을 높일 뿐 아니라 최근엔 당뇨병·고혈압·이상지질혈증·대사증후군과 유방암·대장암·전립선암 등 일부 암 발생 위험과도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가 이어지고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기존 연구에서 혈중 비타민D 수치가 낮을수록 협심증·심근경색 등의 심혈관 질환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심혈관 질환이 없던 성인을 10년간 추적 관찰한 연구에서도 비타민D가 결핍된 사람에서 심근경색 발생 위험이 두 배 더 높았다”고 지적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