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서 맞은 아내 우울증 위험 2배…남편은 영향 없어
부부싸움서 맞은 아내 우울증 위험 2배…남편은 영향 없어
  • 김규빈 기자
  • 승인 2019.01.29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 News1 DB

(서울=뉴스1) 김규빈 인턴기자 = 부부싸움에서 남편한테 물리적인 폭력을 당한 아내가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2배로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반면 남성은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과 한창수·한규만 교수팀은 2006~2007년 한국복지패널조사 데이터를 활용해 기혼남녀 9217명의 폭력성과 우울 정도를 조사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연구팀은 때리기와 욕설 등 부부싸움 정도와 횟수를 조사하고, 11개 답변을 바탕으로 '우울증상 척도'(CES-D-11)를 비교위험도(RR)로 나타냈다. 그 결과, 일방적으로 여성이 부부싸움 중 물리적인 폭력을 당한 경우 우울증 위험도가 남성보다 2배로 높았다. 욕설과 비하 등 말로 부부싸움을 한 뒤 우울증 비교위험도는 여성 1.4, 남성은 1.2였다.

한창수 교수는 "가족 구성원 간의 대인관계가 나쁜 여성들은 언어적 폭력에 노출될 위험이 증가하고 다시 우울증이 생길 위험이 올라가는 안순환이 반복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기분 장애 학회지(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2018년 11월 호에 실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