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X로 알아본 ‘여성 유익균’ 이야기
O/X로 알아본 ‘여성 유익균’ 이야기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9.01.3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어여모·엘레나가 전하는 질 건강 이야기

【베이비뉴스 김윤정 기자】

아이들은 태어날 때 엄마의 질로부터 물려받은 균을 갖고 돌 이전에 성인 수준의 장내 균총을 형성하고 유지한다. 이는 여성의 질 건강과 유익균이 중요한 이유다. 2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이비스타 서초점에서 진행한 제372회 맘스클래스에서 정혜진 어여모(어린이 여성 건강을 위한 약사모임) 대표가 전한 여성 유익균 이야기를 소개한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O/X로 알아본 ‘여성 유익균’ 이야기

2. 아이들은 태어날 때 엄마의 질로부터 물려받은 균을 갖고 돌 이전에 성인 수준의 장내 균총을 형성하고 유지한다. 이는 여성의 질 건강과 유익균이 중요한 이유다. 2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이비스타 서초점에서 진행한 제372회 맘스클래스에서 정혜진 어여모(어린이 여성 건강을 위한 약사모임) 대표가 전한 여성 유익균 이야기를 소개한다.

3. 유산균과 프로바이오틱스는 같다? ‘X’
유산균은 우유에 있는 유당을 분해해 유산을 생성하면서 장내 정정 효과를 주는 이로운 균을 말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다양한 유산균과 특정 대장균, 효모균 등 건강에 이롭게 이용되는 모든 살아있는 균을 의미하는 보다 포괄적인 개념이다.

4. 장내 균총은 사람마다 다르다? ‘O’
장내 균총은 사람마다 다르고 아이가 태어난 후 약 12개월까지가 가장 중요하다. 엄마들은 질로 분만을 할 때 아이들에게 최초의 균을 물려주게 된다. 아이들에겐 엄마로부터 받는 유익균이 많을수록 좋기 때문에 프로바이오틱스를 먹는 게 좋다.

5. 장내 세균은 우리 몸에 나쁘다? ‘X’
장내 세균은 우리 몸에 나쁜 균이 증식하는 걸 막아주는 등 이로운 작용을 한다. 임신했을 땐 초기부터 말기까지 소화가 어려울 수 있는데 장 운동을 시켜주고 소화 효소의 역할도 해줘 소화력을 높여준다. 비타민B나 K를 만들어주기도 한다.

6. 질 내 세균은 질 건강에 중요하다? ‘O’
아이에게 유익균을 물려주기 위해서라도 여성에게 질 건강은 매우 중요하다. 엄마의 질에 락토바실러스가 많아야 아이에게 잘 전달할 수 있다. 질의 세균은 자궁으로 가는 유입구에 좋지 않은 것들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7. 임신기간, 유산균 계속 먹어도 된다? ‘O'
임신부가 유산균을 먹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임신성 변비와 질염 예방 및 관리, 아이에게 유익균을 전달하기 위함이다. 조산 방지나 아이의 아토피를 막기 위해서도 먹을 수 있다.

8. 유산균을 먹었을 때 불편하면 복용을 중지해야할까? ‘O'
유산균을 먹고 속이 불편하거나 배가 아프다면 복용을 중단하고 약사나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9. 유한양행 ‘엘레나’, 질에 좋은 유산균
시중에 판매되는 유산균은 대부분 장 건강 관리 위주인데 엘레나는 유일하게 질 건강에 좋은 균주를 넣은 제품이다. 엘레나 섭취로 장 건강과 질 건강을 동시에 관리할 수 있다.

10. 유한양행 ‘엘레나’, 유산균 증식에 도움
엘레나의 유산균은 항문을 통해 회음부까지 간다. 엘레나의 주요 성분인 UREX프로바이오틱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개별 인정한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유산균 증식 및 유산균 억제, 배변 활동 원활에 도움을 준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