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아빠본색' 주영훈♥이윤미, 셋째 딸 출산 현장 공개 '감동'
[N컷] '아빠본색' 주영훈♥이윤미, 셋째 딸 출산 현장 공개 '감동'
  • 장아름 기자
  • 승인 2019.02.02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채널A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주영훈 이윤미 부부의 셋째 딸 출산현장이 '아빠본색'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자택에서 수중분만을 통해 셋째 딸 ‘엘리’를 출산한 주영훈, 이윤미 부부의 풀 스토리를 전한다.

지난 1월22일 주영훈 이윤미 부부는 셋째 딸을 출산하며 다둥이 부모 대열에 합류했다. 이들 부부가 ‘아빠본색’을 통해 셋째 딸 출산 과정이 담긴 생생한 현장을 공개해 관심을 모을 전망이다.

영상 속에는 셋째 딸 ‘엘리’가 태어나기 전, 손으로 V를 만들며 환하게 웃고 있는 이윤미와 동생을 기다리는 첫째와 둘째 딸의 모습이 담겨있다. 곧이어 수중분만으로 셋째를 출산하는 이윤미의 모습과 갓 태어난 딸을 품에 안은 부부의 감동적인 순간, 동생을 맞이한 두 딸의 즐거워하는 모습 등 생생한 셋째 딸 출산 과정이 담겨있어 감동을 자아낸다. 특히 주영훈은 출산현장이 담긴 사진을 직접 동영상으로 편집하며 셋째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아내 이윤미는 “이번에도 집에서 수중분만으로 자연분만을 하길 잘했다”며 “셋째의 탯줄은 첫째 딸 아라가 직접 잘라줬다”면서 가족들과 함께 셋째를 맞이한 행복한 소감을 전했다.

주영훈은 스튜디오에서 셋째 출산과정이 담긴 영상을 다시 보며 또 한 번 울컥했다. 주영훈은 “아내가 슈퍼우먼 같다. (셋째를 출산한 것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셋째 딸을 출산한 이윤미에 대해 고마움을 표현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주영훈, 이윤미 부부의 셋째 딸 출산 스토리는 오는 6일 오후 9시30분 방송되는 ‘아빠본색’에서 공개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