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락 배달부'로 변신한 文대통령, 결식아동들에게 직접 배달
'도시락 배달부'로 변신한 文대통령, 결식아동들에게 직접 배달
  • 조소영 기자
  • 승인 2019.02.0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관악구 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 관악센터에서 취약계층 가정에게 전달할 도시락을 포장한 후 들어보이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2.1/뉴스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본격적인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일 서울 관악구 일대에서 도시락 배달 활동을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결식아동 등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을 끌어올리고자 마련된 일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이날 찾은 곳은 나눔공동체(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 관악센터)로,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최영남 나눔공동체 대표와 함께 직접 도시락 포장을 함께 한 뒤 관악구 일대의 아파트와 단독주택 6곳을 돌았다.

문 대통령은 도시락을 받는 대상자들을 배려해 수행원을 최소한의 인원으로 제한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시락 메뉴는 쌀밥과 연어가스, 햄감자조림, 멸치볶음, 무생채, 배추김치 등이었다. 여기에 청와대 조리장이 직접 조리한 특별메뉴인 '매콤 닭강정'이 추가됐다. 문 대통령은 도시락에 격려카드도 함께 넣었다.

문 대통령은 도시락을 포장하면서 최 대표에게 "이곳에서는 하루에 몇 개나 도시락을 배달하고 어느 지역까지 배달하나"라고 묻기도 했다. 최 대표는 "하루에 180개 정도의 도시락을 만들어 배달하고 담당하는 지역은 관악구와 동작구, 서초구"라고 했다.

이어 도시락 가방 여러 개를 직접 들고 나눔공동체에서 운영 중인 차량을 이용해 배송에 나선 문 대통령은 동행한 최 대표에게 "가장 어려운 점이 무엇인가"라고도 물었다.

최 대표는 이에 "서울 전체에서 행복도시락을 배달하는 곳이 7곳뿐이라 담당하는 지역이 너무 넓고 배달원을 구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청와대로 돌아와 윤종원 경제수석 등에게 "행복도시락 활동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으니 직접 의견을 들어보고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도시락을 받는 청소년들의 신상이 드러나지 않도록 도시락 가방을 현관문에 걸어놓은 뒤 벨을 울리고 돌아왔으나, 벨소리를 듣고 바로 나온 청소년들과 마주치기도 했다.

한 아파트에서 마주친 청소년은 문 대통령에게 "고맙습니다. 동생들과 잘 먹겠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청소년 대신에 나온 한 아버지는 "이번에 우리 아들이 연세대에 합격했다"고 문 대통령에게 자랑하기도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