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유치원→유아학교 검토…매입형 유치원 더 늘리고 싶다"
조희연 "유치원→유아학교 검토…매입형 유치원 더 늘리고 싶다"
  • 김재현 기자
  • 승인 2019.02.08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뉴스1 DB©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재현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7일 "앞으로 서울 내 매입형 유치원을 더 많이 늘리고 싶다"며 "조만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만나면 (올해) 30개까지 선정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내 출입기자실을 방문해 설 인사 겸 간담회를 갖고 이런 구상을 밝혔다. 매입형 유치원은 정부나 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사들여 공립유치원으로 전환하는 형태로 서울시교육청이 가장 먼저 실행한 국공립유치원 확대 방안 중 하나다.

올해부터 2021년까지 연간 10곳씩 총 30곳의 매입형 유치원을 확보하는 게 현재 서울시교육청의 목표다. 조 교육감의 구상은 이 시기를 앞당기고 목표치도 더 늘리고 싶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가능하면 (사립유치원) 매입을 많이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국공립유치원 확대 방안과 관련해 교실 기준 재정립에 대한 필요성도 역설했다. 조 교육감은 "학교 현장에서는 (병설유치원 학급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다목적실·회의실 등이 있는데도 유휴교실이 아니며 병설유치원 전환 시 책임이 늘어난다는 등의 이유로 이를 제공하려 하지 않는다"며 "교육부가 이런 교실들도 활용할 수 있도록 교실 기준을 다시 정립한다고 했는데 재정립만 해준다면 서울 내 병설유치원 확대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한발 더 나아가 "만 4~5세도 의무교육 대상으로 했으면 좋겠다"며 "획기적으로 뭔가를 해야 유치원 공공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일제 잔재 용어로 알려진 유치원 명칭을 유아학교로 바꾸는 것을 정부에 제안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조 교육감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유치원을 유아학교로 바꾸는 것은 상징성이 있다고 본다"며 "명칭 변경과 관련해 권한은 없지만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과 논의해 필요하면 정부에 공동 제안하자고 해야 겠다"고 말했다.

또 공영형 사립대 도입에 힘을 보태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공영형 사립대는 정부와 사립대가 공동 운영하는 모델로 대학의 공공성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이다. 문재인정부의 공약 중 하나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지난해 10월 인사청문회에서 공영형 사립대 추진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조 교육감은 "제게 권한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사학 공공성 문제와 연계해) 공영형 사립대에 대해 관심이 큰 편"이라며 "내년에는 정부가 기필코 실천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