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피아, 한국직업방송서 경단녀 맞춤 일자리로 산후관리사 소개
산모피아, 한국직업방송서 경단녀 맞춤 일자리로 산후관리사 소개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2.0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정년 없고 개인 시간 활용 장점 역설… 수입도 투명하게 공개하며 눈길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한국직업방송에 출연한 산모피아 서정환 대표(왼쪽)와 김석채 산후관리사(오른쪽). ⓒ한국직업방송 신(新) 직업의 발견 방송화면 갈무리
한국직업방송에 출연한 산모피아 서정환 대표(왼쪽)와 김석채 산후관리사(오른쪽). ⓒ한국직업방송 신(新) 직업의 발견 방송화면 갈무리

결혼, 출산, 육아 등을 이유로 가정에 충실했던 여성 구직자가 다시 경제활동에 나서는 비중이 높아지면서 재취업 열풍은 여느 때보다 뜨겁다. 하지만 마음과 달리 재취업이 쉽지 않은 현실에 탄생한 신조어로 경단녀(경력 단절 여성)가 있다. 이 같은 경단녀라면 누구나 관심이 가는 직업군이 있다. 산모도우미나 산후도우미로 잘 알려진 산후관리사가 대표적이다.

하지만 부정적인 사회적 인식이나 처우에 대한 부분이 잘 알려지지 않아 대부분 도전을 망설이곤 한다. 이 같은 인식 타파와 직업의식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산모피아가 직접 이 같은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산후관리사 파견 전문회사 산모피아(대표 서정환)는 직업전문 공익채널 한국직업방송에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맞춤 일자리 특집의 대표 기업으로 소개됐다. 지난달 13일 방송된 한국직업방송 대표 코너로, 김진택MC가 진행하는 ‘신(新) 직업의 발견’ 초대석에 함께한 서정환 대표와 김석채 산후관리사는 가사도우미가 아닌, 직업으로의 산후관리사를 소개했다.

주된 내용은 산후관리사의 역할, 산후관리 서비스, 업무와 교육내용, 그리고 필요한 자질과 시장 전망 등 산모피아의 전문적인 시스템과 현직 산후관리사가 직접 아기 돌보기시범을 진행하는 등 포괄적으로 다뤘다. 특히 수입에 대한 부분까지 투명하게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산후관리사를 꿈꾸는 이들에게 김석채 산후관리사는 “가장 큰 장점은 정년이 없으면서 자신의 시간도 충분히 활용해 일할 수 있다. 오히려 다양한 교육을 통해 개인적으로 얻는 것 또한 많다”며, ”아기를 사랑하는 마음과 남을 배려하는 봉사정신이 중요해 친정엄마와 같은 마음으로 접근했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평생 건강을 좌우하는 출산 후 산후 조리가 당연해진 만큼, 앞으로 산후관리사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 산모피아 서정환 대표는 “종종 역량이 미흡한 산후관리사로 인한 피해가 있다. 비 전문기관의 비 전문가가 활동하기에 발생한 바람직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정식 교육 기관에서 전문 산후관리사를 육성할 수 있도록 산후관리사 파견업 허가제 시행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시 지정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교육기관 산모피아와 산모·신생아·큰아이 케어 및 가사활동 서비스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이용할 수 있다. 기업 문화와 채용 관련 정보는 기업 문화 서비스 오피스N굿잡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