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한 살 아들이 엄마 없인 무서워서 못 자겠대요
열한 살 아들이 엄마 없인 무서워서 못 자겠대요
  • 칼럼니스트 홍양표
  • 승인 2019.02.1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행복한 두뇌 만들기] 엄마가 마음을 단단히 먹고 혼자 자게 해야 합니다

Q. 초등학교 4학년 남자아이를 키우는 싱글맘입니다. 이런 상담을 어느 곳에 해야 할지 몰라서 고민하다가 용기를 냅니다.

아빠 없이 혼자 아들을 키우다 보니 저도 아이도 서로에게 많은 의지를 하게 됩니다. 물론 아빠의 빈자리를 엄마가 다 채울 수는 없지만, 아직 속 썩이지 않고 건강하고 착하게 잘 자라줍니다. 아이는 혼자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 바둑을 좋아합니다. 처음에는 머리도 좋아지고 재미도 있을 것 같아서 시작했는데 지금 아이는 바둑 프로기사를 꿈꾸며 열심히 합니다.

고민은 이것입니다. 부끄럽지만 아직도 아이와 같이 잡니다. 퇴근하고 돌아오면 같이 씻고, 책 읽고, 이야기하다가 같이 잠이 듭니다. 아이가 점점 크니 떨어져 자야 할 것 같아서 방도 만들어 주고 목욕도 혼자 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아이가 고집을 부립니다. 혼자는 무서워서 못 잔다고 싫다고 강하게 말을 합니다.

혼자 자게 하려고 아이가 잠들면 몰래 거실에 나와서 따로 자보기도 했지만, 새벽에 일어나 저를 찾습니다. 제가 늦게 와도 꼭 참고 기다리고, 퇴근 후 짧은 시간이지만 저와 함께하려는 아이를 외면하기 힘듭니다. 아마 일반 가정이라면 고민이 될 문제가 아닐 것 같지만 엄마만을 의지하는 아이에게 강하게 하는 것은 상처가 될 것 같아서 걱정입니다.

초등학교 4학년이면 이제 '엄마 껌딱지'는 그만. ⓒ베이비뉴스
초등학교 4학년이면 이제 '엄마 껌딱지'는 그만. ⓒ베이비뉴스

A. 어머님께서 아이가 상처를 받을까 걱정하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하지만 이것은 싱글맘의 가정이 겪는 문제가 아니라 외동아이를 둔 가정의 흔한 문제입니다. 많은 외동아이에게서 이런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형제가 많은 아이 중에도 마음이 여리고 혼자 자는 것을 두려워하며 엄마에게 유난히 많이 의지하는 아이도 있습니다. 물론 큰 문제도 아니고 해결방법이 없는 것도 아닙니다.

이런 아이들은 마음이 여린 아이로, 작은 것에 마음을 잘 다치고 힘들어하는 성격입니다. 마음이 여린 아이는 눈물이 많고 겁이 많습니다.

이 아이는 혼자 자는 것을 두려워하지만 혼자서 엄마를 늦게까지 기다립니다. 어떻게 아이가 늦게까지 기다릴 수 있을까요? 아이는 무서움을 참고 현실을 받아들인 것입니다. 하지만 엄마가 오고, 긴장의 끈이 풀어지면 아이는 다시 혼자 있는 것이 두려워집니다. 엄마가 오면 다시 어린아이가 되는 것입니다.

특히 아이가 겁이 많고 눈물이 많다면 어머니께서 마음을 강하게 가지셔야 합니다. 아이가 혼자 자는 것을 거부해도 계속 설득해서 따로 자도록 해야 합니다. 엄마의 계속되는 단호함에 아이는 스스로 받아들이게 될 것이며 여린 성격도 점차 변화할 겁니다. 아이가 처음 젖을 뗄 때나 어린이집에 갈 때도 시간은 걸리지만 적응하고 받아들였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이면 혼자만의 공간이 필요합니다. 남자아이는 2차 성징이 여자아이보다 조금 늦게 나타나지만 4학년이면 남자아이도 서서히 몸의 변화도 생겨납니다. 아이에게 숨기고 싶거나 친구들과의 비밀이 생기게 되면 독립된 공간은 꼭 필요합니다. 어머님께서 퇴근 후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은 아주 좋습니다. 오히려 다둥이 가정이 육아와 집안일에 밀려서 아이와 일대일 대화시간이 더 부족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아이의 방을 아이가 좋아하는 것 위주로 꾸미고 무드조명과 차분한 음악을 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참, 아이가 바둑을 좋아한다고 하니 참 반갑습니다. 혼자 있는 아이들이 스마트폰이나 게임에 빠지기 쉬운데 바둑을 좋아하고 프로 바둑기사를 꿈꾼다니 기특하고 대견합니다. 어머님께서 얼마나 아이에게 신경을 쓰는지 느껴집니다.

「아동 바둑 학습이 뇌의 활성도와 정서에 미치는 영향 연구」(안상균) 논문에 따르면, 바둑을 둘 때 사람들은 바둑 수의 의미를 분석하고 장차 일어날 사건을 논리적 추리를 통해 예측하는 사고 작용을 끊임없이 사용합니다. 바둑을 둘 때 매수마다 사고력이 필요하므로 이런 사고 과정에서 바둑 학습을 하는 아동들은 자연히 분석력, 논리력, 판단력 등과 같은 기능을 사용하게 됨으로써 뇌의 기능이 활성화합니다.

또한 바둑은 인지적 기능뿐만 아니라 정서적인 측면에서도 감정을 다스릴 줄 아는 통제 능력, 인내심, 지구력, 충동 억제력, 용기, 절제력, 감정이입 능력 등을 배울 수 있게 합니다.

어머님과 아이의 꿈을 응원합니다.

*칼럼니스트 홍양표는 25년째 유아 및 초중등 두뇌 교육을 연구하고 있으며 「엄마가 1% 바뀌면 아이는 100% 바뀐다」, 「우리 아이 천재로 키우는 법」, 「부모가 바뀌어야 자녀가 바뀐다」 외 다수의 책을 집필했고 여러 방송에서 두뇌학자로 활동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