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염, 냉대하증 재발막으려면 어떻게 치료해야 할까?
질염, 냉대하증 재발막으려면 어떻게 치료해야 할까?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2.26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면역력 높이고 골반강 순활 원활히 하는 한방치료가 질염 재발 방지에 도움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질 분비물, 냄새, 배뇨통, 열감, 소양감 등의 증상이 있다면 질염을 의심할 수 있다. 질 분비물의 양이 많아지거나 분비물에서 냄새가 날 경우, 질 분비물의 색이 짙고 끈적한 경우, 배뇨통이나 성교통이 동반되는 경우 등 모두 질염의 증상이다.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대표원장. ⓒ인애한의원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대표원장. ⓒ인애한의원

질염은 세균성 질염, 칸디다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 등으로 나뉜다.

세균성 질염은 정상균인 락토바실리라는 유산균이 없어지면서 질 내 산성 환경이 깨져 발생하는 질염으로 분비물이 누렇거나 회색을 띄고 생선 냄새가 난다.
원인은 잦은 성관계, 질 세정제의 과도한 사용 등으로 질 내 환경에 문제가 생기면서 발생하게 된다.

칸디다 질염은 전체 여성의 약 75%가 살면서 한 번 이상 질과 외음부에 겪는 질염이다. 이 중 45%는 1년에 2회 이상 재발한다. 곰팡이균인 Candida albicans가 음부에 서식해 염증을 일으키는 여성 질환인데, 모두에게 증상이 있는 것은 아니고 칸디다균이 서식하는 여성의 50%에서만 증상이 나타난다. 짙고 하얀 분비물의 냉이 나오고, 두부 찌꺼기 혹은 우유 뭉친 모양으로 나타난다. 외음부의 가려움증으로 인해 긁어서 붓거나 염증이 생기기도 한다.

정상적인 질 안에는 젖산균이 많이 존재하는데 이는 질 내 산성도를 유지해서 병균이 자라지 못하게 하는 환경을 구축한다. 이 밸런스가 깨지면 칸디다 질염이 발생한다.

항생제를 장기간 복용했거나 임산부, 당뇨 환자는 체내 면역 기능이 저하된 상태기 때문에 칸디다 질염이 잘 발생한다. 이것을 방치하게 되면 골반염, 자궁 수술 후 감염 증가, 조산 등의 위험성이 높아지므로 증상이 있을 때 적극적으로 치료받아야 한다.

질염은 증상 개선과 함께 재발 방지도 중요하다. 질염은 치료와 더불어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 

또한 최근 증가 추세를 보이는 유레아플라즈마 파붐, 유레아플라즈마 라이티쿰, 가드넬라, 마이코플라즈마와 같은 성전파성질염에는 면역력을 높이는 치료를 병행해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질염 증상이 있을 때 항생제를 복용하면 일시적으로 증상은 개선된다. 하지만 항생제를 장기 복용하면 질 내 유익균까지 없애 질염 재발율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대표원장은 “한의학에서는 질염을 대하병(帶下病)으로 보고 담적, 담습, 습열, 비허 등의 원인으로 나눈다”며 “신체 수액대사가 비정상적으로 이루어지면 체내에 습(濕)이 쌓이게 되어 습열, 담습 등의 염증상황을 발생시킨다”고 말했다. 

신 대표원장에 따르면 비위기능이 약하거나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수액대사는 저하될 가능성이 커진다. 한의학에서는 비위기능을 올리고 면역력을 증강시켜 인체 수액대사를 원활히 하고 정체된 담습, 노페물을 없애 염증을 가라앉힌다.

또한 한약, 침, 전기침, 약침, 봉침, 좌훈, 뜸, 불부항 등의 치료로 음부 불편감, 소양감 등을 개선하고 질 분비물을 감소시키며 재발을 방지하고 호전된 상태를 유지시킨다.

신지영 대표원장은 “한방 치료는 체내 면역력을 높이고 골반강을 따뜻하게 순환시켜 염증이 생기지 않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도움을 준다”며 “질염의 재발이 반복되면 골반염 등이 발생해  자궁, 난관, 난소에도 염증을 일으킬 수 있고 난임 및 불임, 자궁외임신 등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빠르게 치료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